상어로부터 인간 지켜준 혹등고래…최초 사례 공개

입력:01/09 14:05 수정:01/09 14:05

확대보기

▲ 상어로부터 인간 지켜준 혹등고래…최초 사례 공개



남태평양 쿡제도 라로통가섬에 사는 고래 전문가 낸 하우저(63)는 지난해 10월 섬 동부 지역에 있는 무리 해변 근처 바다에서 스노클링 장비를 착용하고 혹등고래 무리를 관찰 조사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몸길이 약 14m, 몸무게 약 22t에 달하는 수컷 혹등고래 한 마리가 자신을 머리나 입으로 밀치기 시작해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쿡제도 고래·야생생물센터의 소장이자 고래연구보존센터의 설립자이기도 한 하우저는 지난 28년 동안 고래 연구를 했지만, 단 한 번도 혹등고래가 이런 행동을 보인 적이 없어 헛 웃음이 났다. 왜냐하면 자신이 고래 학대 방지에 관한 규칙과 규정을 서술하고 나서 오히려 고래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결국 하우저는 약 10분 동안 혹등고래에게 이리저리 밀린 뒤 해상에 있던 자기 팀원들이 타고 있던 배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그녀는 스노클링을 하며 수중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확인할 때 다시 한 번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왜냐하면 당시 그녀 근처로 다가왔던 또 다른 생물체는 혹등고래가 아니라 몸길이 4m 정도 되는 뱀상어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하우저를 밀치던 혹등고래는 그녀를 괴롭혔던 것이 아니라 뱀상어로부터 지켜주기 위해 그런 행동을 보였던 것이었다.

확대보기



과학자들은 고래들이 간혹 다른 종을 보호하는 사례를 목격했지만, 상어로부터 인간을 지켜주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실제 영상에서도 혹등고래는 그녀를 이리저리 밀치기도 하지만 가슴지느러미로 감싸거나 물밖으로 밀어올리는 등 뱀상어와 마주 치게 하지 않도록 애 쓴다. 또 혹등고래는 그녀가 배로 돌아갔을 때도 그녀가 무사한지 확인하기 위해 수면 위로 올라와 확인하는 모습도 보였다.


또한 이번 영상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배에 있던 하우저의 팀원들은 또 다른 혹등고래 한 마리가 꼬리지느러미로 물보라를 일으켜 뱀상어의 접근을 막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에 대해 하우저는 “혹등고래들은 소방관들이 낯선 사람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기꺼이 불이 난 집에 뛰어드는 것처럼 나를 구하려고 애를 썼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날 사건은 고래들이 인간을 포함한 다른 동물을 보호하려고 하는 직관적인 본성을 지니고 있음을 입증해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8년간 고래들을 보호하기 위해 애를 썼는데 그 순간 고래들은 나를 보호하려 했지만 난 그걸 깨닫지 못했다”면서 “상황이 뒤바뀌어 웃음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사진=낸 하우저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