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주인 무덤 떠나길 거부하는 충견 감동

확대보기

▲ 주인 무덤에서 발걸음을 쉽사리 떼지 못했던 충견 데타의 모습.



숨진 주인의 무덤을 떠나길 거부하는 강아지 한마리가 많은 네티즌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미국 뉴욕주 암스테르담 공동 묘지를 떠나지 못하는 충견 데타의 영상을 공개했다.

데타는 지난 해 9월 24일 사랑하는 주인을 잃었다. 이후 데타는 주인의 딸인 테레사 모리니의 보살핌을 받았고, 주인을 떠나보낸지 2개월이 지나서야 딸내 부부와 함께 무덤을 찾았다.

모리니는 “크리스마스 화한을 놓고 가려고 남편과 어머니 무덤을 찾았다. 어머니가 돌아가실 당시 여든 여섯이셨다. 5년 동안 집 밖을 거의 떠나지 않으셨던 어머니와 데타는 늘 함께였다. 충실한 반려견이었다”고 설명했다.

모리니 부부가 화한을 두는 동안 데타는 평소답지 않게 너무도 조용히 무덤 옆을 지켰다. 그리고 부부가 떠나려는 순간까지도 일어서지 않았다. 모리니의 남편은 “데타, 이리오렴, 우리는 묘지를 떠나야해”라며 슬픈 표정으로 누워있는 데타를 불렀다.


힘겹게 발걸음을 뗀 데타는 부부와 함께 차로 향하는 것 같았으나, 부부가 잠시 등을 돌린 사이 발길을 멈추고 다시 무덤가로 되돌아갔다. 데타를 보고 가슴이 뭉클해진 모리니는 “남편은 시무룩한 데타를 좀 머무르게 내버려둔 뒤에 무덤가에서 데려와야했다”며 데타를 떨어뜨리기 쉽지 않았음을 언급했다.

한편 해당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개는 인간의 가장 좋은 친구라는 말이 틀리지 않았다”라거나 “개가 보여준 충성심은 우리를 압도했다. 데타와 새 주인에게 행운을 빈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유튜브캡쳐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