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악플에 대처하는 뷰티 블로거의 메이크업 복수극

입력:01/08 15:37 수정:01/08 15:38

확대보기



미국에 거주하는 유명 뷰티 블로거가 악플을 다는 네티즌들을 향해 멋진 복수를 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필라델피아에 사는 나벨라 노어(26)의 흥미로운 사연을 전했다.

뛰어난 메이크업 실력과 미용에 관한 많은 지식을 가진 그녀는 유튜브 구독자수 43만,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47만 명을 거느린 인기 뷰티 블로거다. 방글라데시 출신의 이민자인 그녀의 외모는 일반적으로 인식되는 '꽃미모'는 아니다.

다소 뚱뚱한 체형이지만 놀라운 메이크업 실력과 상냥하고 웃음을 자아내는 성격이 많은 팬들에게는 누구보다도 아름답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그녀가 최근 공개한 영상은 파격적이다. 얼굴에 '돼지'(Pig), '뚱보'(Fat), '못생긴'(Ugly)이라는 단어를 쓰고 메이크업을 시작한 것. 노어가 이같은 단어를 자신의 얼굴에 쓴 것은 그녀의 외모를 비하하는 악플이 넘쳐나기 때문이다.

이에 그녀는 자신의 장기인 메이크업 기술을 살려 멋지게 복수한다. 먼저 그녀는 각 단어를 지우고 이를 'I ♡ ME'로 바꾼다. 그리고 이를 다시 지우고 멋진 메이크업으로 화려하게 외모를 가꾼다.


노어는 "지난해 내내 나의 외모를 비하하는 메시지를 수천 건 받았다"면서 "모든 말 하나하나가 나의 마음을 파괴하는 내용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새해에는 내 마음을 아프게했던 온갖 비난을 털어내고 새롭게 한걸음 내딛으려 한다"면서 "이 영상은 내 자신을 사랑하는 작은 싸움의 승리"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