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회 엿보기] 동요에서 트로트까지 팔색조… 가장 짜릿한 ‘공무수행 ’

인천시 밴드동호회 ‘공무수행’

입력:01/07 18:26 수정:01/07 19:11

‘공무수행밴드’. 동호회 명칭부터 특이해 일반인들에게 선뜻 다가오지 않는다. ‘밴드’라는 단어가 붙은 것을 보면 음악과 관련된 동호회가 분명하지만, ‘공무수행’이라는 딱딱한 어감을 주는 말과 쉽게 접목되지 않는다. 공무를 수행하듯 음악을 공적인 영역에서 활용하고 있다는 설명을 곁들이면 이해도가 높아진다.

확대보기

▲ 공직수행밴드 회원들이 지난달 29일 인천시청 홀에서 송년콘서트를 열고 있다.
공직수행밴드 제공

# 120여회 공연… 음악으로 시민들에 공직 친근감


인천시청 공무수행밴드는 음악을 통해 직장 내 분위기를 활성화하고 시민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공무원상을 구현하자는 취지 아래 2004년 7월 만들어졌다. 회원은 모두 36명으로 시 본청과 산하기관뿐 아니라 구·군에도 분포돼 있다. 주로 취급하는 악기는 기타·베이스·드럼·키보드 등인데 악기 특성상 학창시절에 악기를 다뤄본 사람들이 회원의 주를 이룬다. 외부 공연은 각각 7명으로 구성된 2개 팀이 주로 펼친다.

# 활동 인정받아 안상수 前시장이 연습실 마련

원년 멤버가 주를 이루는 제1팀은 연수나 유학을 간 회원들이 적지 않아 최근에는 젊은층으로 구성된 제2팀이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회원들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면 인천시청 지하실로 몰려든다. 이곳이 이들의 연습실이다. 초창기에는 연습실이 없어서 개인 연습실을 돈 내고 빌려서 사용했지만 활동을 인정받아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2005년 연습실을 마련해줬다. 연말 등 회원들이 시간을 내기 어려울 때에는 토요일 오전 7시에 모여 연습할 정도로 열정이 대단하다.

공무수행밴드가 공연을 펼친 것은 지금까지 모두 120여회. 시에서 주관하는 공식행사에 참여해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것은 물론 음악을 통한 사회봉사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사회복지시설, 지역축제, 문화행사뿐 아니라 거리공연, 자선공연, 공무원 체육대회 등에도 단골손님으로 초대받는다.

밴드 리더 역할을 하는 서민국(39·기타 담당·동구청 도시재생과 7급)씨는 “사회복지시설에서 공연할 때 가슴이 뭉클한 일이 많이 있다”면서 “특히 ‘지체장애인의 밤’ 공연에서 장애인들이 온몸으로 즐거워하던 모습을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 공무원음악제 금상… “색깔 없는 게 우리 색깔”

공무수행밴드는 2007년 행정자치부가 주관한 ‘제1회 공무원 음악제’에서 금상을 받았을 정도로 탄탄한 실력을 갖추고 있다. 지난달 29일에는 인천시청 홀에서 열린 송년콘서트에 참석해 시 직원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열연을 펼쳤다.

이 밴드가 공연에서 펼치는 장르는 팝, 록, 트로트, 가요 등 다양하다. 노인층을 대상으로 하는 공연에는 트로트를 연주하며, 어린이들이 많으면 동요를 연주한다. 이 때문에 “색깔이 뭐냐”는 질문을 받기도 하지만 “색깔이 없는 게 색깔”이라고 되받는다.


회장 최유리(46·여·보컬 담당·인천시 문화콘텐츠과 6급)씨는 “음악을 통해 시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 공무원은 경직됐다는 이미지를 탈피하고 행복감을 주기 위해 음악을 사랑하는 공직자들이 메아리를 울리고 있을 뿐 색깔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