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오르던 청설모까지 얼어붙게 만든 북미 한파

입력:01/05 16:29 수정:01/07 15:05

확대보기

▲ Liveleak.com
기록적인 한파로 인해 나무에 매달린 채 얼어 죽은 청설모.


1월 초 나이아가라 폭포가 얼어붙을 정도로 매서운 한파가 북미 지역을 강타한 가운데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Liveleak.com)에 올라온 영상 한 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에는 ‘오클라호마 내추럴 가스’(Oklahoma Natural Gas)라 적혀있는 회색 비니를 쓴 한 남성이 기록적인 한파로 인해 나무에 매달린 채 얼어 죽은 청설모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은 모습이 담겨 있다.



추위를 이기지 못한 청설모는 왼쪽 앞발을 내딛기 전에 동사한 것으로 보인다. 촬영자는 다람쥐에 근접해 “일어나!”라고 말해보지만 청설모는 눈을 감은 채 말이 없다.

사진·영상= Liveleak.com / Media Frenzy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