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수록 아찔한 9개월 임신부의 운동 사랑

확대보기

▲ 유튜브 캡처


만삭의 임신부가 마치 운동선수처럼 격렬한 운동을 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29일(현지시각) Caters Clips에 공개된 영상 속엔 캘리포니아주 산타아나에 살고 있는 낸시 앤더슨(Nancy Anderson·32)이 곧 출산을 앞둔 임신 9개월의 상태로 역도와 버피 운동(일어선 자세에서 손 짚고 엎드리기를 반복하는 운동)까지 선보인다. 임신부의 몸으론 다소 위험해 보이지만 그녀는 다른 일반인들보다 더 적극적으로 운동에 임한다. 

두 번째 아이를 가진 낸시는 임신한 기간 동안 운동을 하면서 “나의 임신은 산들바람과도 같았고, 좋은 영양 공급과 건강 관리로 임신 기간 내내 좋은 기분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의 이런 무리한 운동에 대한 우려 섞인 목소리도 있었지만, 정작 당사자인 낸시는 “운동과 임신 적합성에 대한 연구를 배운 사람들은 내가 하고 있는 일이 안전할 뿐 아니라 아기에게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들이 나의 지지자들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영상=caters clip/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