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여행?…2018년 이륙한 여객기, 2017년 12월 31일 착륙

확대보기



2018년 새해를 맞아 이륙한 여객기가 다시 2017년으로 돌아가 착륙하는 흥미로운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등 해외언론은 '과거로 비행'한 여객기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두번의 새해를 맞은 행운의 여객기는 미국 하와이안 항공 HAL446편. 이 여객기는 당초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11시 55분 뉴질랜드 오클랜드를 출발해 9시간 후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에 착륙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10분의 출발 지연이 희한한 상황을 만들었다.

HAL446편은 10분이 지연되면서 새해 1월 1일 오전 12시 05분에 출발했다. 그리고 9시간 10분의 비행 끝에 목적지인 호놀룰루에 도착했다. 착륙시간은 하와이 현지시간으로 다시 2017년 12월 31일 오전 10시 15분. 이는 물론 23시간에 달하는 두 도시 간의 시차가 만들어낸 '마법'이다.


현지언론은 "거의 하루 차이가 나는 시차가 간혹 흥미로운 '시간여행'을 겪게한다"면서 "승객들은 두 번의 새해를 맞는 극적인 경험을 얻었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