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산불 현장에 투입된 소방관들 실화…‘온리 더 브레이브’ 티저 예고편

입력:01/02 15:45 수정:01/02 15:46

확대보기

▲ 영화 ‘온리 더 브레이브’ 티저 예고편 한 장면.
코리아스크린 제공.


재난 감동 실화 ‘온리 더 브레이브’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온리 더 브레이브’는 역사상 최악의 재난으로 기록되는 애리조나주 산불 현장으로 뛰어든 19인의 핫샷 이야기를 그렸다.

핫샷은 산불 진화에 투입되는 최정예 엘리트 소방관들을 말한다. 산을 오르내려야 하는 강력한 체력, 수시로 바뀌는 바람의 방향과 파이어 스톰 등 예측 불가능한 상황들을 대면해야 하기에 매우 까다로운 진화작업에 투입되는 베테랑 요원들이다.

공개된 예고편은 조슈 브롤린(에릭 마쉬)가 몬태나 근처에서 목격한 ‘불붙은 곰’을 묘사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끔찍하지만 아름답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하는 그의 말은 긴박함과 비현실적인 재난의 규모를 예상케 한다.


특히 산불을 피해 마을 주민들이 대피하는 장면에 이어 산의 절반이 거센 불길에 휩싸인 상황 등 스펙터클로 작용하는 화재 현장은 그 자체로 긴장감을 자아낸다.

영화 ‘온리 더 브레이브’는 ‘오블리비언’의 조셉 코신스키 감독과 ‘시카리오: 암살자의 도시’ 조슈 브롤린, ‘위플래쉬’ 마일즈 텔러, ‘킹스맨: 골든 서클’ 제프 브리지스, ‘배틀쉽’ 테일러 키취, ‘스파이더맨: 홈커밍’ 제니퍼 코넬리 등이 함께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소방관이 주인공인 역대급 재난 감동영화 ‘온리 더 브레이브’는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