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직 생활안전 449명 합격, 여성 60.8%… 평균 28.3세

인사혁신처는 2017년도 생활안전 분야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최종합격자 449명의 명단을 27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gosi.kr)에 발표했다. 이번 시험은 지난 7월 국민안전·민생 분야에 추가 선발하기로 결정된 공무원 중 인사혁신처가 담당하는 생활안전 분야(근로감독,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가축질병방역 분야) 공무원을 뽑는 시험이다.

지난 12~14일 치러진 면접시험에 539명이 응시해 7급 117명, 9급 332명이 최종합격했다. 최종합격자 평균 연령은 28.3세(7급 28.5세, 9급 28.3세)로 매년 실시하는 정기 공채 최종합격자 평균연령 28.2세와 비슷했다. 연령대별로는 25~29세가 52.8%(237명)로 가장 많았으며 20~24세 18.7%(84명), 30~34세 16.3%(73명) 순이었다.

이번 생활안전 분야 공채 시험에서는 남성 합격자 비율이 높은 교정직, 기술직 등을 뽑지 않아 여성 합격자 비율이 60.8%로 정기 공채시험(46.9%)보다 높았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 적용으로 10명(남성 8명, 여성 2명)이 추가 합격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