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사 직전 강아지 살린 남성

입력:12/11 17:25 수정:12/11 17:32

확대보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익사 직전의 개를 살리기 위해 애쓰는 남성 모습이 공개됐다.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노력한 남성 모습은 지난달 28일 베트남 중남부 해안에 접한 빈딘(Binh Dinh)성에서 촬영됐으며, 8일 바이럴호그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영상을 보면, 작은 체구의 강아지를 손으로 잡은 남성이 녀석을 살리기 위해 몸통을 흔들고, 몸을 비비기 시작한다. 그는 또 강아지가 몸에 있는 물을 뱉어내고 스스로 호흡할 수 있도록 녀석의 입을 벌려보고, 거꾸로 들어 배를 쓸어내린다.


그로부터 얼마 후, 의식이 없던 강아지가 작은 울음소리를 내자 남성은 페트병을 잘라 강아지 입에 대고 인공호흡을 시도한다. 남성의 정성 덕분일까. 잠시 후, 강아지는 의식을 되찾고 자리에서 일어난다.


영상을 게재한 이는 “낚시를 하던 중 익사할 뻔한 작은 개를 보게 됐다. 다행히 녀석은 지금 회복되어 매우 건강하다”며 녀석의 안부를 전했다.

사진 영상=ViralHog/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