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용산참사 그 이후의 기록…‘공동정범’ 티저 예고편

입력:12/11 15:14 수정:12/11 15:22

확대보기

▲ 다큐멘터리 영화 ‘공동정범’ 티저 예고편 한 장면.
엣나인필름, 시네마달 제공.


용산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두 개의 문’의 스핀오프(기존 작품에서 등장인물이나 설정을 가져와 새로 만든 영화) 작품인 ‘공동정범’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공동정범’은 2009년 1월 20일, 불타는 망루에서 살아 돌아왔지만 함께 범행을 저질렀다는 이유로 범죄자가 되어버린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다.

전작 ‘두 개의 문’이 경찰 특공대원의 진술, 법정 재판기록, 수사기록 등을 통해 용산참사를 둘러싼 진실공방을 담아냈다면, ‘공동정범’은 망루에서 살아 돌아온 이들의 기억을 추적, 여전히 풀리지 않은 의혹의 실체를 좇는다.


공개된 예고편은 숲이 되어버린 사건 현장 사이로 불타는 망루의 이미지가 교차하는 도입부가 2009년 1월 20일, 참혹했던 그날을 떠올리게 한다.

이와 함께 “불나는 꿈, 경찰들한테 쫓기는 꿈”, “벌레가 내려와서 귓속으로 들어가는 것 같이, 진짜 귀를 잘라내고 싶다니까”, “불타 죽었다고? 어떻게 산 사람이 불 속에 들어갈 수 있어?”라는 살아남은 이들의 대사는, 9년이 지난 지금까지 이어지는 그들의 트라우마를 생생하게 전한다.

이어 자욱하게 퍼지는 연기와 함께 “저 때문에 죽었다고 생각하죠. 머릿속에서 그게 계속 맴도는데 제대로 살 수 있겠어요?”라는 대사와 “우리들의 기억이 일렁이기 시작했다”라는 카피는 그간 공개되지 않았던 이야기를 궁금케 한다.

‘공동정범’은 ‘제8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최우수다큐멘터리상과 관객상을, ‘제42회 서울독립영화제’ 우수작품상, ‘제5회 무주산골영화제’ 무주관객상, ‘제4회 춘천다큐멘터리영화제’ 최우수상을 연달아 수상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영화는 2018년 1월 25일 개봉한다. 105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