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필립 경이오” 국제패럴림픽위원회 간부에 걸려온 장난 전화

입력:12/08 07:46 수정:12/08 07:46

“나, 필립 경이오.”

전화를 받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의 크레이그 스펜스 홍보국장은 흠칫 놀랐다. 바로 옆에 필립 크레이븐 전 IPC 위원장이 앉아 있어서였다. 가만 들어보니 누군가 미리 녹음한 내용이 흘러 나오고 있었다.


사실 그보다 먼저 같은 장난 전화를 받은 이는 독일의 탐사보도 기자 헤이요 제펠트였다. 제펠트도 같은 전화를 받고 IPC에 알려줬다. 그래도 스펜스 국장은 설마 자신과 같은 IPC 고위 간부에게 장난 전화를 걸겠는가 싶었는데 정말로 걸려온 것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국가 주도로 도핑을 저지른 잘못을 물어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를 자격 정지시켜 러시아 선수단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금지시킨 지난 5일(현지시간), 독일 본의 IPC 본부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에 걸려온 장난 전화였다. 지난 9월 IPC 위원장에서 물러난 필립 경은 다른 일로 사무실을 찾은 것이었다.

발신자 번호는 영국 전화번호였는데 크레이븐 경이 전에 했던 연설 내용을 녹음한 것이었다. 스펜스 국장이 처음 콜백을 했더니 “동유럽 억양”이 들려왔다. 두 번째 통화가 됐을 때는 러시아어 보이스메일로 넘어갔다. 스펜스 국장은 그 전화 번호를 독일 경찰에 넘겨 수사에 들어갔다.


제펠트 기자는 그가 러시아의 국가 주도 도핑 프로그램을 취재한 기사 때문에 장난 전화의 타깃이 된 것으로 짐작된다. 그는 IOC 집행위원회가 열린 스위스 로잔에 취재를 가야 해서 경호원을 대동했다.

IPC가 타깃이 된 것은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직전 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RPC)의 자격을 정지시킨 이후 러시아 해커들과 장난꾼들의 표적이 돼왔다. 자격 정지는 여전히 유효하며 러시아 선수단이 평창동계패럴림픽에 출전할 수 있는지 여부를 오는 22일 공표할 예정이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 지난 9월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에서 물러나기 전 필립 크레이븐 경과 크레이그 스펜스 홍보국장이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AFP 자료사진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