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안컵 첫 2연패 도전” 도쿄대첩 꿈꾸는 신태용호

4개국 감독 공식 기자회견…16일 한·일전 최대 승부처

입력:12/07 22:18 수정:12/07 22:45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챔피언십 출전을 앞둔 신태용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대회 첫 2연패에 도전할 뜻을 분명히 했다.

▲ 北감독 챙기는 신 감독
신태용(오른쪽) 축구대표팀 감독이 7일 일본 도쿄 팔레스호텔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챔피언십 남자부 공식 기자회견에서 옆에 앉은 예른 안데르손 북한대표팀 감독의 귀에 통역 이어폰을 걸어 주고 있다.
도쿄 연합뉴스

신 감독은 7일 일본 도쿄 프린스호텔에서 열린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서 “2회 연속 우승하는 첫 팀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2~3년에 한 차례씩 열려 7회를 맞은 대회에서 한국은 3회(2003년 첫 대회와 2010년, 2015년) 우승해 최다를 기록했다. 중국도 두 번 우승했지만 연속 우승은 없었고 일본은 2013년 처음 정상에 올랐다.


신 감독은 “일본과 중국, 북한 모두 좋은 팀이라 쉽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좋은 추억이 많이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도전해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9일 중국, 12일 북한, 16일 일본과 차례로 맞붙어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신 감독은 또 “세 나라 모두 좋은 경기를 펼칠 것으로 믿는다. 우리도 좋은 경기력으로 페어플레이를 펼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러시아월드컵 본선에 동반 출전하는 일본과의 최종전에 대해 “항상 좋은 라이벌이었다. 러시아월드컵에서 함께 좋은 성적을 내 아시아 축구가 더는 세계축구의 변방이 아니라는 점을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과 제가 경기로 증명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2연패를 노리는 신 감독의 최대 승부처는 역시 일본전이다. 77차례 한·일전에서 한국이 40승23무14패로 앞섰다. 적진에서 일본을 침몰시킨 적은 12차례. 가장 극적인 경기는 1997년 9월 28일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1998 프랑스월드컵 최종예선으로 치러진 58번째 한·일전이었다. 0-1로 끌려가던 한국은 후반 38분 서정원의 헤딩골로 동점, 종료 4분 전 이민성의 왼발 슈팅으로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최고의 명승부로 기록됐다. 그러나 신 감독에겐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대표팀을 지휘하던 2016년 1월 31일 카타르 도하에서 2-0 리드를 먼저 잡고도 일본에 후반 내리 세 골을 내주며 2-3으로 역전패한 아픈 기억도 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