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조작’ 막는다

‘실검’ 알고리즘 검증위 등

입력:12/07 21:02 수정:12/07 23:26

CEO 직속 공론화 조직 신설
AI·언론사에서 편집권 전담


네이버가 뉴스를 자동 배열하고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일명 ‘실검’)를 선정하는 알고리즘(전산논리체계)을 검증하는 외부 전문가 위원회를 꾸린다. 기사 배열의 공정성을 각계각층이 토론하는 위원회도 신설한다.

유봉석 네이버 전무는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털뉴스 이대로 좋은가’ 정책 토론회에서 이런 내용의 주제발표를 했다. 유 전무는 “한성숙 대표이사 직속의 운영혁신 프로젝트 아래 각각 뉴스배열 혁신 태스크포스(TF), 뉴스알고리즘 혁신 TF,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혁신 TF를 구성했다”며 뉴스 서비스의 공론화를 꾀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모바일 뉴스판(포털 1면)에서 내부 인력이 자체 편집하는 기사는 현재 7개로 전체 중 20%에 이른다. 네이버는 앞으로는 이 같은 과정을 없애고 인공지능(AI) 및 외부 언론사의 편집 비중을 100%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지난 10월 내부 고위 관계자가 외부 청탁을 받고 특정 스포츠 뉴스를 보이지 않도록 편집한 사실이 드러나며 뉴스 공정성 시비에 휘말렸다. 실검 역시 관련 이해관계나 외압에 따라 조작된다는 의혹이 분분하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의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17 한국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뉴스 소비자는 포털로 뉴스를 접하는 비율이 77%로, 조사 대상 36개국 중 가장 높았다. 이날 토론회에서 손영준 국민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지금까지 논란을 볼 때 포털은 편집 기능에서 손을 떼고 무작위 노출을 하거나 매체별 편집만 보여줘야 한다”면서 “편집을 포기하지 못한다면 공정성·중립성 관련 고강도 규제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황용석 건국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포털이 저널리즘 시장의 중개자로 역할이 이미 커진 상태에서 뉴스 서비스를 없애면 뉴스 총 사용시간이 줄어들 우려가 크다”면서 “포털과 외부 간 상호 견제를 통해 합리적 방안을 찾는 게 맞다”고 반박했다.

현재 뉴스 편집을 100% 인공지능(AI)에 맡기는 카카오는 이날 “뉴스 선정 알고리즘을 투명하게 알리고자 AI 뉴스 배열 기술인 루빅스를 외부에 설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