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이 미래다] 한국수력원자력, 4개 분과 풀가동… 일자위委 ‘핵발전’

입력:12/07 17:42 수정:12/07 19:08

한국수력원자력이 일자리 창출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 박상우 LH 사장 등 임직원과 ‘건설명장’들이 지난달 24일 경기 하남지구에서 열린 건설품질명장 출범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LH 제공

7일 한수원에 따르면 최근 제1차 일자리위원회를 열어 일자리 중심의 업무 추진 계획을 수립했다. 앞서 한수원은 지난 8월 일자리위원회를 구성한 뒤 4개 분과(공공, 민간일자리, 기간제, 파견·용역)별로 추진 계획을 가다듬었다.


특히 한수원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차질 없이 진행하기로 했다. 원전 안전과 신재생에너지 등 신규 사업을 개발해 민간 일자리 창출을 활성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사내벤처 육성형 창업지원제도를 신설하고, 원전 지역에 협동조합을 육성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또 본사가 위치한 경북 경주시에 에너지 관련 기업을 유치하는 데도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임차료를 보조하고 입찰 때 혜택을 주고 있다. 한수원이 지난해 3월 경주로 이전한 이후 이 지역으로 옮겼거나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 관련 협력사가 60여곳에 이른다. 경주시와 협력해 2020년까지 115개 기업을 유치해 2000여명의 인력을 끌어들이고 지역 주민 500여명을 채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일자리 창출은 지역과 소외계층에게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부서 간 협업과 외부와의 소통을 강화해 일자리 관련 업무를 정교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