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이 미래다] 한국토지주택공사, 건설 명장이 부실제로 아파트 기술 전수

입력:12/07 17:42 수정:12/07 19:11

건축 경험이 풍부한 ‘건설명장’들이 직접 현장에서 ‘부실·하자 없는 아파트’를 짓기 위한 각종 노하우를 전수한다.

▲ 박상우 LH 사장 등 임직원과 ‘건설명장’들이 지난달 24일 경기 하남지구에서 열린 건설품질명장 출범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숙련 기능인력이 직접 나서 공동주택의 품질 향상을 이끌고 청년들에게 기술을 전수하는 ‘건설품질명장제’ 시범사업을 경기 하남지구에 처음으로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LH는 최근 국내 건설업계의 인력 고령화와 전문성 부족에 따른 부실 시공 우려를 불식하고, 우수 기능인의 유출을 막는 동시에 청년층을 유인하기 위해 건설품질명장제를 도입했다. 건설품질명장제는 현장 경험이 풍부한 우수 기능인력을 공동주택 품질과 직결되는 주요 공사 10개 부문(단열결로, 방수, 도배, 타일, 바닥재, 가구, 승강기, 소방설비, 조경, 실시설계)의 명장으로 선정해 현장에 배치하는 제도다. 각 부문 명장들은 현장의 후배들에게 노하우를 전수해 그 성과를 평가하고 작업 진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를 설계 등 주요 지침에 반영해 공동주택 건설의 기술력을 향상시키게 된다.

시범사업이 적용되는 LH의 하남지구는 공동주택 8개 공구 8000가구의 품질 향상을 위해 명장을 포함한 우수 기능인력 13명이 배치된다.

박상우 LH 사장은 “숙련 기능인들이 전문직으로서 우대받을 수 있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함으로써 건설 기술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신규 일자리도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장형우 기자 zangzak@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