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이 미래다] 한국가스공사, 바닥 난방·벽체 단열… 따뜻한 ‘온누리’

입력:12/07 17:42 수정:12/07 19:09

‘사회공헌 활동에도 격이 있다.’

한국가스공사가 ‘온누리’라는 브랜드를 내걸고 맞춤형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 한국가스공사 임직원들이 겨울철을 앞두고 대구 동구 불로봉무동에서 취약계층을 위한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7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천연가스의 깨끗하고 따뜻한 이미지를 살린 온누리 사업은 크게 네 가지로 세분화돼 있다.


취약계층을 위한 에너지 복지 사업의 하위 브랜드는 ‘온누리 사랑 프로젝트’다. 저소득가구의 바닥난방과 벽체단열 등을 교체하고, 사회복지시설의 연료전지와 가스냉난방기(GHP) 등을 설치하는 방식이다. 미래세대 육성에 초점이 맞춰진 사업은 ‘온누리 희망 프로젝트’다. 취약계층 자녀에 대한 장학 사업, 의료기관과 연계한 의료 서비스 제공, 해외자원 개발과 연계한 글로벌 교육 환경 개선 등에 포함된다.

또 나눔 문화를 확산시키는 데는 ‘온누리 한마음 프로젝트’가 중심에 있다. 임직원들로 구성된 온누리 봉사단, 급여 일부를 자발적으로 모금해 조성한 온누리 펀드 등을 통해 인적, 재정적 네트워크가 마련돼 있다. 2014년 대구로 본사 이전 후 지역사회와의 신뢰 관계를 만들기 위해 ‘온누리 어울림 프로젝트’도 추진하고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에너지 업종의 특성을 반영해 전 국민의 에너지 복지 실현과 지역사회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