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이 미래다] 전력거래소, 민·관·군 합동 전력수급 비상 훈련

입력:12/07 17:42 수정:12/07 19:01

잇단 지진으로 우리나라도 더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만약 진도 7.0 이상의 강진이 발생해 전기와 가스가 끊기고 비상 발전기마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될까. 한국전력거래소가 이러한 대형 재난 상황에 대비한 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 전력거래소가 민·관·군 합동 전력수급 비상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전력거래소 제공

7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실시된 ‘2017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기간에 전력 분야 재난 대응 체계를 점검하기 위한 중점 훈련이 이뤄졌다.


이번 훈련은 지진으로 시·도 단위의 광범위한 지역에 전기와 가스 공급이 중단되고 발전기가 멈춰 서는 등 복합 재난에 따른 전력 수급 비상 상황을 가정한 것이다. 전력거래소는 전력 분야 위기 대응 매뉴얼에 따라 한국전력, 발전사 등 관련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신속하게 전력 계통을 복구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더욱이 훈련에는 한전과 발전사는 물론 지방자치단체, 119 안전센터, 지역의 자율 방재단 등 민·관·군이 함께 참여해 훈련의 중요성과 의미를 더했다.

유상희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어떠한 전력 수급 위기 상황에서도 신속히 대처해 국민들에게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장형우 기자 zangzak@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