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이 미래다] 한국서부발전, 발전사 최초 ‘GIS 기반 지진모니터링’

입력:12/07 17:42 수정:12/07 19:01

서부발전이 최적의 지진대응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안전관리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충북 태안 원북초등학교 학생들이 지난 10월 31일 학교 강당에서 열린 ‘안전 골든벨 어린이 퀴즈왕’ 선발대회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 제공

7일 서부발전에 따르면 서부발전은 발전회사 최초로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기반 지진모니터링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직관적인 화면으로 지진 관측을 더 잘 구별할 수 있도록 하고, 시스템의 효율성도 높였다. 또한 계측기 관리대장과 이력관리 시스템을 통합 운영함으로써 점검결과를 원클릭으로 행정안전부에 보고할 수 있게 됐다.


인하대 정성훈 교수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지진발생 후 건축물 긴급 안전성평가 소프트웨어’도 개발했다. 이는 발전소 개별건축물의 특수성을 감안한 안전성평가지표를 사용, 설계 데이터와 실제 관측결과를 연계·활용하는 방식이다. 평가의 정확성을 높여 주고 지진발생 시 점검필요 여부도 즉각 알려 준다.

지진기상, 유해물질, 화재, 보안 등 기존 계측설비에서 축적된 데이터 정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 기반의 통합플랫폼 구축을 추진, 재난안전사고 예방기술을 고도화하고 대응력도 확보해 나가기로 했다. 서부발전은 지난 5일부터 나흘간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관련시설에 대해 한국시설안전공단과 합동으로 안전점검을 시행했다. 지난 10월에는 ‘안전 골든벨 어린이 퀴즈왕’ 선발대회를 시행하는 등 생활 속 안전문화 실천운동도 전개하고 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