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이 미래다] 한국동서발전, ‘24시간 감시’ 통합 보안·방재센터

입력:12/07 17:42 수정:12/07 19:02

한국동서발전의 각종 재난 상황에 대비한 안전관리 역량이 대외적으로 인정을 받았다. 7일 동서발전에 따르면 올해 재난안전관리평가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데 이어 제16회 글로벌스탠더드 경영대상 안전경영대상을 수상했고 대한민국 안전대상 우수기업상도 받았다.

▲ 한국 동서발전 본사 전경.
한국동서발전 제공

이러한 결과는 재난 발생에도 불구하고 친환경 에너지를 중단 없이 공급하기 위한 재난 안전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온 꾸준한 노력 덕분이다. 우선 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모든 사업소에 통합 보안·방재센터를 구축했다. 지진 발생이나 유해화학물질 누출 상황 등 각종 위기 대응 시스템을 일원화해 24시간 감시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폐쇄회로(CC)TV와 영상분석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재난방송·통신시스템도 마련했다.


또 신속한 대응·복구를 위해 지진계측시스템을 보강하고 모바일 지진정보시스템을 통한 신속한 상황전파 체계를 갖췄다. 행동조치 매뉴얼에 따른 대응훈련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그 결과 경주 지진과 포항 지진 당시에도 발 빠르게 대처해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했다.

발전회사 최초로 모든 공사에 산업안전보건관리비를 지급하고 있다. 또 근로자 안전을 위해 3~6일의 안전공기를 운영하고, 감독자가 반드시 확인해야 할 안전관리 지침과 현장이 익숙하지 않은 근로자를 배려한 안전관리 기준을 운영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