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이 미래다] 한국전기안전공사, 24시간 정전 긴급복구 ‘에버 서비스’

입력:12/07 17:42 수정:12/07 19:02

앞으로 아파트나 산업시설에서 전기설비 고장 등으로 정전 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복구가 이뤄지는 체계가 구축됐다.

▲ 한국전기안전공사 직원들이 7일 다중이용시설의 비상 발전기를 점검하고 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전기재해 예방을 위해 ‘24시간 전기고장 긴급복구 에버(Eber·Electrical Breakdown Emergency Recovery)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7일 밝혔다.


대규모 아파트나 산업시설은 전력사용량이 많은 여름철이 되면 수전설비(대규모 아파트 변전시설마다 설치되어 있는 것으로, 2만 2900V의 고압전기를 각 가구에 220V로 낮추어 공급하는 변압기 등 핵심 전기설비) 고장 등으로 정전 사고가 일어나는 일이 잦아 소비자들이 피해를 입고 불편을 겪었다. 실제 지난 7~8월 언론에 보도된 대규모 정전 사고만 26건에 이르고, 사고 발생 후 복구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4시간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정전 사고가 생기면 전국 어디서나 전화(1588-7500) 한 통으로 긴급 복구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기존에 공사와 계약한 일부 회사만을 대상으로 제공하던 서비스를 확대한 것이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에버 서비스’ 시행으로 전기재해 현장의 신속한 복구 지원과 함께 첨단장비 지원 등 전기안전관리자에 대한 기술 지원을 통해 장시간 정전에 따른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