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이 미래다] 한국수자원공사, 가상 훈련 등 물 샐 틈 없는 댐 관리

입력:12/07 18:24 수정:12/07 18:55

최근 잦은 지진으로 시설물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대형 댐 등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말 그대로 ‘물 샐 틈 없는’ 대비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직원들이 재난에 대비한 대응 훈련을 실제 상황처럼 진행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7일 K-water에 따르면 전국의 댐과 보 등 공사가 관리하는 290개 시설물에는 지진계가 설치돼 있으며, 본사에서 이를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있다. 지진이 발생하면 위기관리체제(KRM)에 따라 관련 정보가 자동으로 전파된다. 진도 5.0 이상의 지진에는 전국의 모든 직원이 비상근무에 돌입하게 되며, 시설물에 대한 긴급·정밀 점검을 지진 발생 후 24시간 안에 마치게 된다. 앞서 지난달 포항 지진 때도 KRM에 따라 모든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이 이뤄졌고, 점검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각종 재난 상황을 가정한 대응훈련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예를 들어 지난달에는 무인항공기인 드론에 의해 정수장에 폭발물이 투하되는 테러 상황을 가정한 훈련이 진행됐다. 앞서 지난해에는 진도 6.5의 지진이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충북 충주시 충주댐에서 주민 대피 등의 훈련을 실시하기도 했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다양한 훈련을 통해 위기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있다”면서 “실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적절한 초기 대응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