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이 미래다] 한국농어촌공사, 저수지 내진 보강·안전 점검 확대

입력:12/07 18:24 수정:12/07 18:54

잇단 지진과 폭우 등 재난·재해 위험이 커지면서 저수지를 비롯한 농업기반시설을 관리하는 한국농어촌공사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 한국농어촌공사 직원들이 경북 경주시에 있는 보문지에서 정밀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 제공

7일 농어촌공사에 따르면 하류 주변에 1000명 이상이 거주하는 저수지만 341곳이다. 공사가 관리하는 저수지 3395곳 중 70%인 2375곳은 지은 지 50년이 넘었다. 이에 따라 공사는 올해 노후 저수지와 양수장 등의 시설 보수에 5043억원(602곳)을 투입했다.


특히 공사는 내진 보강 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내진 설계가 의무화된 저수지(총저수량 50만㎥ 이상, 제방 높이 15m 이상)는 총 594곳이다.

이 중 91%인 541곳에 대한 내진이 보강됐으며, 나머지 53곳에 대해서도 내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내진 보강 대상도 저수용량 30만㎥ 이상(1171곳)으로 확대한다.

공사는 재해 예방을 위해 저수지와 방조제, 양·배수장 등 농업기반시설 1만 3800여곳에 대해 분기별로 시설 점검을 벌이고 있다. 점검에서 ‘안전미흡(D등급)’ 판정을 받은 저수지 99곳을 대상으로 개·보수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공사는 또 지방자치단체나 민간에서 관리하는 시설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을 무상 지원하고 있다. 재해가 발생했을 때 공사의 ‘시설물 점검 119센터’에 요청하면 전문 기술진을 파견해 초기 대응도 돕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철저한 안전점검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