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 200억 늘렸지만 “피눈물 난다”는 이국종

“지원금 현장까지 안 내려와” 국회 외상센터 세미나서 호소

입력:12/07 21:48 수정:12/08 00:13

석해균 선장 수술 사진 첫 공개
“쇼 한다고 뒷담화” 고충 토로
일각 정치권 영입설엔 선 그어


북한 귀순 병사를 치료 중인 이국종(외상외과 교수)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7일 권역외상센터 관련 내년도 예산이 정부안보다 200여억원 증액된 것과 관련, “이를 ‘이국종 예산’이라고 하면 피눈물이 난다”며 여건 개선을 호소했다.

▲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상센터 정책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 교수는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 당시 해적의 총에 맞은 석해균 선장을 치료하며 유명해졌다. 이 교수는 최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다 총상을 입은 북한 병사를 치료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이 교수는 이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 “정치권과 언론에서 예산을 만들어 줘 굉장히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지만 저 같은 말단 노동자한테까지는 안 내려온다”고 말했다.


그는 “의원들이 좋은 뜻에서 (예산을 증액해도) 밑에는 투영이 안 된다”라며 “외상센터를 만들었는데 환자가 없으니 일반 환자를 진료하게 한다”고 토로했다. 이 교수는 “국민들에게도 참담한 마음으로 죄송하다”면서 “청원을 해서 예산을 늘리면 외상 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나는) 피눈물이 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부에서는 ‘이국종이 또 ‘쇼’를 해서 안 그래도 놀고 있는 응급외상센터에 또 돈을 들인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교수는 최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다 총상을 입은 북한 병사의 치료 과정을 언급하며 “어떤 이유에서든 환자가 병원에 도착해 1시간 이상 걸려 수술방에 올라간다는 것은 한마디로 우리가 중동보다 못하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다치면 30분 안에 수술방으로 가는 그런 나라에서 살기 위해 북한 병사가 귀순한 것 아니겠는가”라며 “정작 그 친구가 한국에서 노동을 하다 다쳤는데 수술까지 몇 시간이 걸리면 어떡하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교수는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 당시 해적의 총에 맞은 석해균 선장의 수술 사진도 최초로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북한 병사도 이렇게 될까 봐 잠을 잘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의학계 내부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는 점을 전하며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석 선장 치료 당시) 아주대 같은 ‘지잡대’(지방대를 낮춰 부르는 말) 병원에서 별것도 아닌 환자 데려다 쇼를 한다고 뒷담화가 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돌이 날아오면 지방 일개 병원은 죽는다”며 의원들을 향해 “어떻게 해야 합니까”라고 반문했다. 또 “저만 없어지면 세상이 조용해진다고 하는데 분명한 것은 저희가 안 나가면 이런 환자는 다 죽는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국종만 없으면 밤에 헬기 안 띄워도 될 텐데라고 하지만 저는 그렇게 배우지 않았다”라며 “누가 뭐라고 욕하든 저는 (헬기로 환자를 실어 나르는) 야간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에서 헬리콥터를 타기 시작한 지 7년이 됐는데 여태까지 무선 교신이 안 된다”라며 “무전기 하나가 없어서 현장에서 무너진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일각에서 나온 정치권 영입설에 대해서는 “그런 건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라며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