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사회로 가는 길<2>] 정당 지지층별 ‘콘크리트 지지층 ’은

입력:12/07 21:48 수정:12/08 00:21

민주 27%… ‘소극적 ’ 59%
‘제1 야당 ’ 한국당 13% 그쳐
정의당 16%로 2위 ‘기염 ’
국민의당 11%… 바른정당 9%


‘국민의 이익을 위해 책임 있는 정치적 주장이나 정책을 추진하고 공직선거의 후보자를 추천 또는 지지하는 국민의 자발적 조직.’ 정당법이 규정하는 정당의 정의다. 정당이 공익을 위해 존재한다면, 공공기관에 준한다는 광의의 해석이 가능하다. 정당에 대한 신뢰도는 통상 ‘지지도’로 표현된다.
서울신문과 서울대 폴랩(pollab)의 한규섭 언론정보학과 교수팀이 실시한 주요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지지율 37.7%로 주요 정당 가운데 1위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자유한국당이 10.6%로 2위를 차지했다. 바른정당 7.8%, 정의당 6.6%, 국민의당 5.5% 순이었다. 기타정당(민중당·대한애국당 등) 0.9%로 뒤를 이었다. 지지정당 없음은 30.9%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선 정당에 대한 유권자들의 지지 강도, 즉 신뢰의 높고 낮음에 대한 평가도 이뤄졌다. 첫 번째 질문에서 ‘A정당을 지지한다’고 답하고 두 번째 질문에서 ‘열렬한 지지자’라고 답한 사람은 ‘적극적(strong) 지지자’로, 첫 번째 질문에서 A정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뒤 두 번째 질문에서 ‘그다지 열렬하지 않은 지지자’라고 답한 사람은 ‘소극적(weak) 지지자’로 분류했다. 또 첫 번째 질문에서 ‘지지정당 없음’이라고 답한 응답자를 대상으로 ‘조금 더 가깝다고 생각하는 정당’을 꼽으라고 재질문을 했을 때 A정당을 꼽은 사람은 ‘A정당 성향(leaning) 지지자’로 구분했다.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 가운데 적극 지지자는 27.5%, 소극 지지자는 59.1%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주요 정당 가운데 적극 지지층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지지 정당은 없지만 ‘민주당 성향’이라고 답한 사람은 13.4%로 집계됐다.

한국당은 적극 지지자 비율이 13.3%로 민주당에 비해 2배 이상 적었다. 하지 만 소극 지지자는 65.0%로 민주당보다 높았다. ‘한국당 성향’이라고 답한 사람은 21.7%로 조사됐다.

비교섭단체인 바른정당은 전체 지지율에선 3위를 기록했지만 적극 지지자는 9.0%로 주요 정당 가운데 가장 낮았다. 소극 지지자는 67.6%, ‘바른정당 성향’인 지지자는 21.8%였다. 정의당은 적극 지지층이 16.1%로 민주당 다음으로 높았다. 소극 지지층은 70.5%, ‘정의당 성향’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3.4%로 나타났다. 국민의당은 적극 지지자 10.8%, 소극 지지자 59.1%, ‘국민의당 성향’ 30.1%의 분포를 보였다.

조사는 지난 11월 16일부터 20일까지 5일간 전국의 만 19세 이상 T머니 회원 1703명을 대상으로 무선 임의 스마트폰 알림(RDSP)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4%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특별기획팀 hyerily@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