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눈물 납니다”…국회 온 이국종, 외상센터 여건 개선 호소

석해균 선장 수술 사진 공개…“쇼라는데 이게 별거 아닌 걸로 보이나”

입력:12/07 10:32 수정:12/07 14:46

“피눈물이 납니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외상외과 교수)이 7일 국회에서 국내 권역외상센터 체계의 개선 필요성을 거듭 호소하며 한 말이다.

▲ 이국종 교수, 국회서 ‘외상센터의 역할’이란 주제로 강연
북한 귀순 병사를 치료한 이국종 아주대학교 외과대학 교수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용과 도전 제18차 조찬세미나에서 ‘외상센터의 역할’이란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17.12.7/뉴스1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 당시 해적의 총에 맞은 석해균 선장을 치료하며 이름이 널리 알린 이 교수는 최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다 총상을 입은 북한 병사를 살려내는 활약으로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이 교수의 활약을 계기로 권역외상센터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졌고, 이는 국회가 권역외상센터 관련 예산을 증액하는 의미 있는 결과로 이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 교수는 이날 의원들 앞에서 국내 권역외상센터를 근본적으로 개선하려면 일회성 예산 증액에 그칠 것이 아니라, 권역외상센터 체계가 왜 필요한지를 이해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 교수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용과 도전’(포도모임) 조찬 행사에 참석, 강연을 통해 “제가 부담스러울 것이다. 의료계나 공직사회나 ‘이국종이 없으면 조용할 텐데, 밤에 헬기 안 띄워도 될 텐데…’(라고 생각하겠지만) 저는 그렇게 배우지 않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귀순 북한 병사를 치료하는 과정에 대해 “어떤 이유에서든 수술한 환자가 병원에 도착해 1시간 이상 걸려 수술방에 올라간다는 것은 한마디로 우리가 중동보다 (의료 시스템이) 못 하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다치면 30분 안에 수술방으로 가는 그런 나라에서 살기 위해 북한 병사가 귀순한 것 아니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이 교수는 이날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석 선장의 수술 사진도 공개했다.

그는 “당시 아주대 같은 ‘지잡대’ 병원에서 별것도 아닌 환자를 데려다 쇼를 한다고 의료계에서 뒷이야기가 아주 심했다”며 “그런데 이 상태가 별것이 아닌 것으로 보이느냐”고 의원들에게 물었다.

또 그는 “‘이국종 교수처럼 쇼맨십이 강한 분의 말씀만 듣고 판단하지 말라’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의료계의 ‘메인 스트림’이고 ‘오피니언 리더’”라면서 “(이분들이) 장관님을 가지고 흔드는데, 총장님(해군참모총장 출신 김성찬 의원) 전 어떻게 해야 합니까. 저는 아덴만 작전 때부터 이런 것에 너무너무 시달렸다. 이런 돌이 날아오면 저 같은 지방 일개 병원에서는 죽는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번에 국회 새해 예산안 심사에서 권역외상센터 관련 예산이 53%가량 증액된 데 대해서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 이국종 교수를 아끼는 김성찬의원의 따뜻한 ‘손길’
최근 북한 귀순 병사를 치료한 이국종 아주대학교 외과대학 교수(앞줄 왼쪽부터 두 번째)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용과 도전 제18차 조찬세미나에 참석해 나경원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기념촬영 도중 일어서려 하자 김성찬 의원이 재차 앉기를 권하고 있다. 김성찬 의원은 아덴만 여명 작전 당시 해군참모총장이었다. 2017.12.7/뉴스1

이 교수는 “정치권과 언론에서 예산을 만들어줘 굉장히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도 “예산이 저 같은 말단 노동자들에게까지는 안 내려온다”고 말했다.

그는 “의원들이 좋은 뜻에서, (예산을 편성하지만) 밑으로 투영이 안 된다”며 “외상센터는 만들었는데 환자가 없으니 (병원장들이 우리에게) 일반환자를 진료하게 한다”며 권역외상센터의 힘든 ‘현실’과 ‘실상’을 털어놨다.

그는 “국민에게 참담한 마음으로 죄송하다”며 “(국민이) 청원해 예산이 늘어나면 외상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것으로 생각지 않느냐.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아) 피눈물이 난다”고도 언급했다.

한편, 이 교수는 일각에서 나온 정치권 영입설에 대해 “그런 건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 대화하는 이국종 교수와 김성찬 국회의원…각별한 인연
▶ 이국종 교수의 수술을 지켜본 스승의 한마디 “기생충 많이 빼내라”
▶ 이국종 교수 “할 일 했을 뿐”…CNN, 北귀순병 수술 영상 공개
▶ ‘썰전’ 유시민, “이국종 교수 브리핑, 선정적 정보 서비스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