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예루살렘, 이스라엘 수도’ 선언 트럼프 비판

입력:12/07 23:12 수정:12/07 23:1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라고 말해 세계 각국에서 비판이 쏟아지는 가운데 러시아도 이에 가세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인한 6일(현지시간) 예루살렘 시당국이 투사한 미 성조기(오른쪽)와 이스라엘 국기 이미지가 구시가지 벽에 떠 있다. 이스라엘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에 환영의 뜻을 밝혔으나 팔레스타인을 비롯한 범아랍권과 국제사회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비판했다.
예루살렘 AFP 연합뉴스

러시아 외무부는 7일(현지시간)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심각한 우려를 갖고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예루살렘과 관련한 미국의 새로운 입장 발표는 팔레스타인-이스라엘 관계와 역내 전체 상황을 더 악화시킬 위험이 있다”면서 “이와 관련 모든 당사자가 자제력을 보이고 위험하고 통제 불능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행동을 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모든 신자가 예루살렘 성지에 접근할 수 있는 자유를 보장하는 데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외무부는 “해묵은 팔레스타인-이스라엘 분쟁의 정당하고 믿을만한 해결은 아주 민감한 예루살렘 문제를 포함한 팔레스타인 영토의 최종 지위와 관련한 모든 문제 해결이 팔레스타인-이스라엘 간 직접 협상을 통해 이루어져야 한다는 규정을 담은 유엔 해당 결의 등의 국제법에 근거해 진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무부는 이어 팔레스타인-이스라엘 분쟁과 관련한 러시아의 원칙적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러시아는 이스라엘이 국제적으로 공인된 국경 내에서 평화적이고 안전하게 유지되고, 독립 국가 창설을 향한 팔레스타인인들의 희망도 실현되는 방식의 장기적 분쟁 해결을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는 지난 4월 동예루살렘을 미래 팔레스타인 국가의 수도로, 서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간주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크렘린궁도 비난에 가세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은 중동 분쟁 해결 진전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이 지역을 분열로 이끈다”면서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방안 모색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페스코프는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전화통화를 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으로 야기된 중동 정세 악화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