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정해인 “내가 안 죽였다” 자해 ‘처음 본 악마 눈빛’

입력:12/07 22:36 수정:12/07 22:37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해인이 안방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해인



7일 오후 방송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2상6방에 새로 들어온 수감자 유대위(정해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대위는 수갑을 두르고 인성교육을 듣게 됐다. 유대위는 교육자에게 수갑을 풀어 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교육자는 유대위에 안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교육자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라. 그래야 새로운 출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에 유대위는 “내가 안 죽였다. 난 그냥 몇 대 때렸을 뿐이다“고 말했다. 교육자는 ”네. 그렇죠“라고 형식적인 말을 했고 유대위는 ”내 말 믿지도 않으면서 날 이해하는 척 하지 마라. 왜 다들 내 말을 안 믿는 거냐”고 소리쳤다. 이어 테이블에 머리를 박으며 자해를 시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보고 있던 교도관들이 들이닥쳤고, 유대위를 바로 제압했다.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목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