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는 이자 없는 빚” 부산 칼국수집 사장 아너회원 가입

입력:12/07 16:05 수정:12/07 16:05

“기부는 이자 없는 빚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내와 30평 남짓한 칼국수 가게를 운영하는 40대 자영업자가 부산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에 가입한다.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사상구 덕포동에서 맛집으로 소문난 ‘해물왕창칼국수’를 운영하는 박기대(45) 사장이 8일 오후 133번째 부산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에 가입한다고 7일 밝혔다.

박 사장은 통장 잔고에 2000만원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앞으로 5년간 1억원을 기부하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기부는 이자 없는 빚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5년간 성실히 일하면 모두 갚을 수 있을 것 같아 용기를 냈다“고 가입 소감을 밝혔다.

또 자신처럼 평범한 사람도 할 수 있다는 것이 널리 퍼져 보다 많은 사람이 함께 기부와 나눔에 동참하길 바라는 마음도 한몫했다.

박 사장은 칼국수 가게에서 직접 면을 뽑고 아내는 설거지와 재료 손질 등 주방일을 하며 하루 12시간씩 일한다. 2014년 문을 연 칼국수 가게는 맛집으로 알려지면서 아파트 대출금도 모두 갚았고 이후 틈틈이 복지시설에 음식을 제공하거나 크고 작은 기부를 해왔다.

▲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부산 사상구 덕포동에서 ‘해물왕창칼국수’를 운영하는 박기대씨가 8일 오후 133번째 부산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에 가입한다고 7일 밝혔다. 박 사장은 통장잔고에 기부할 수 있는 2000만원 있는 것을 확인하고,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해 5년간 1억원 기부하기로 했다.

<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아내와 중3·중1 두 아들, 초등 3학년 딸을 둔 박 사장은 ”5년간 1억원을 기부하려면 아이들 용돈을 줄이고 아내 월급도 제대로 줄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했지만, 가족 모두가 흔쾌히 아너 회원 가입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은 ”한참 자식을 키워야 하는 사람들은 보통 내 가족과 미래를 위해 타인보다는 자신의 인생 계획에 돈을 쓰기 마련이다“며 ”박기대 회원의 소중한 뜻을 널리 알려 더 많은 사람이 나눔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