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5·18 폭격 계획 있었으나 광주 체류 미 선교사 반대로 철회”

입력:12/07 16:04 수정:12/07 16:05

1980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이하 5·18) 당시 공군이 전투기에 500파운드짜리 폭탄 2개를 장착하고 출격 대기했다는 공군 조종사의 증언이 지난 9월 방송을 통해 공개된 적이 있다. 그런데 이 증언과 관련이 있는 자료가 미국 대학 도서관에서도 발견됐다고 한다.

▲ F5-E 전투기.
연합뉴스

5·18 기념재단(이하 재단)은 7일 기자회견을 열고 미 캘리포니아주립대 로스앤젤레스캠퍼스(UCLA) 동아시아도서관에서 5·18 당시 공군이 전투기 폭격까지 준비한 정황이 담긴 자료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미국이 광주를 폭격할 계획을 세웠으나 광주 체류 선교사들이 반대해서 철회했다는 내용의 영문책자를 확인했다”면서 “매우 민감한 사안이라서 다각도로 확인해야 한다. 다만, 당시에 이러한 소문이 미국 현지에서도 회자했다는 사실 자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재단은 또 “이번에 확보한 1980년 5월 23일 미국 국무부 대변인의 브리핑 질의·응답 자료를 보면, 미국 기자들도 루머(광주 전투기 폭격 계획) 진위를 확인하고자 호딩 카터 당시 대변인에게 질문하는 내용이 있다”고 덧붙였다.

당시 미 국무부 측 답변으로는 “호딩 카터가 이 질문에 대해 ‘국방부 소관’이라며 회피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5·18 당시 한국 공군 전투기 조종사들이 전투기에 공대지 폭탄(공중에서 지상으로 투하하는 폭탄)을 장착한 채 출격을 대기했다는 의혹은 지난 9월 JTBC 등 일부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된 상태다.

이어 5·18 당시 경남 사천 훈련비행단에서 전투기가 아닌 훈련기에도 폭탄과 기관총을 장착했다는 증언도 나왔다(관련기사 “5·18 때 훈련기에 폭탄 장착”…당시 공군 조종사의 증언).

재단은 UCLA 동아시아도서관이 소장하는 한국 민주화운동 및 인권, 통일 관련 자료 중 5·18 관련 자료 6300여쪽을 확보해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