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성마비 오진에 13년 누워지낸 딸의 아버지 “너무 억울···”

입력:12/07 16:04 수정:12/07 16:23

“사과를 해라 하니까, 그때부터 연락이 안 되는 거예요”
“재판에서 2500만원, 3000만원 밖에 못 주겠다고 해”

‘뇌성마비 오진’ 탓에 13년 간 누워 있던 세가와병 환자가 제대로 된 약을 복용하고 이틀 만에 자리에서 일어난 사건에 관심이 집중된다. 법원이 오진을 내린 병원에 ‘겨우’ 1억원을 배상하라는 조정 결정에 대해 네티즌들의 분노가 만만찮은 가운데, 환자 아버지가 방송 인터뷰에서 “너무 억울하더라”는 심경을 토해냈다.

▲ 세가와 병을 뇌성마비로 오진한 환자의 아버지.
SBS

이름을 밝히지 않은 환자의 아버지는 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오진이었다는 점을) 알고 난 뒤에 제가 사과를 해라. 사과를 하면 모든 건 없는 걸로 하겠다 하니까 그때부터 연락이 안 되는 거예요. 그리고 솔직하게 이야기하지만 재판정에서도 2500만 원, 3000만 원밖에 못 물어주겠다. 너무 억울한 이야기를 하더라고요”고 말했다.


이 환자의 아버지는 “처음엔 병원에서 경직성 뇌성마비라고 판정받았다. 조금 진단이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주위의 이야기를 듣고 멀리 중국에도 한 번 갔다 왔습니다. 그리고 그때부터 계속 물리치료도 하고 돈도 많이 들었죠. 지금 한 10년 동안 한 4-5억 정도는 들었어요”라고 말했다.

▶ 세가와병 뭐길래?…13년 누워지낸 여성이 하루아침에 ‘벌떡’
▶ 세가와병, 전문의도 판정 어렵다…“오진 사례 빈번”


그는 “2012년도에 물리치료 선생님이 얘를 한번 보더니 얘는 아무래도 뇌성마비가 아닌 것 같으니까 서울에 있는 병원에 한번 가보라 해서. 서울에서는 앞에서 병원에 갖고 있는 MRI를 보더니 약을 줄 테니까 먹어봐라. 못 믿었죠, 그때는. 그리고 한 이틀 정도 먹더니 애가 목을 딱 드는 거예요”라고 했다.

▲ 뇌성마비인 줄 알았는데 세가와병
SBS 뉴스

그는 “제가 처음 (뇌성마비가 아니라는 말을) 들을 때는 가슴이 답답했죠. 아니, 이런 경우가 어디 있나, 정말. 눈물이 많이 나고. 그리고 애가 걷기 시작하니까 그때부터는 진짜 막막하던 게 이걸 또 그런 게 아니겠나. 또 못 걷지 않겠나 싶은 그런 걱정도 했습니다”고 말했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