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덮친 결핵 공포…학원생 확진 판정에 접촉자 500여명 검사, 증상은?

입력:12/07 14:20 수정:12/07 18:04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이 몰려 있는 서울 노량진 학원생 가운데 결핵 확진자가 나와 보건당국이 학원 내 접촉자를 대상으로 결핵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 한 노량진 고시학원에서 자습 중인 학생들
지난 6월 서울 노량진의 한 고시학원에서 학생들이 자습을 하고 있는 모습. 2017.6.23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기사 내용과는 무관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9일 노량진에서 학원에 다니는 23살 A씨가 결핵에 걸렸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30일 현장조사를 거쳐 현재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흉부X선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접촉자 규모는 A씨와 학원에서 같은 공간을 쓴 것으로 파악된 500여명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결핵에 걸린 것으로 확인되는 접촉자들에 대해서는 치료를 안내하고 나머지에 대해서는 오는 11∼12일 1차 잠복결핵검사를 실시한 뒤 내년 2월 2차 검사를 할 예정이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노출돼 감염은 됐으나 실제 결핵으로 발병은 하지 않은 상태로 전염성은 없다.


지난해 신규 결핵 환자는 3만 892명이었다. 보건당국은 결핵 확진자가 학교, 병원 등 집단시설에서 생활한 것으로 파악되면 접촉자의 결핵 감염 여부를 파악한다. 조사 건수는 연간 3500여건, 검사를 받는 접촉자는 18만명 가량이다.

인류 역사상 가장 많은 생명을 앗아간 것으로 알려진 질병인 결핵은 주로 폐결핵 환자가 기침, 재채기 등으로 감염된다. 대개 초기에는 잦은 기침, 가래, 발열, 체중감소, 무력감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2주 이상 증상이 지속되면 결핵을 의심해봐야 한다.

증상이 악화되면 피가 섞인 가래가 나오거나 피를 토할 수 있으며 폐손상이 심해지면 호흡곤란, 통증, 의식저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