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댓글부대 여전히 있다…‘옵션열기’가 그 증거”

입력:12/07 08:53 수정:12/07 10:22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을 통해 “여전히 댓글부대가 운영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지금 네이버에 가서 한글로 ‘옵션열기’ 네 글자를 검색해보라”고 말했다.

▲ 주진우(왼쪽) 시사IN(인) 기자와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연합뉴스

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진행자인 김씨는 7일 “여전히 댓글부대가 운영되고 있다는 주장을 반신반의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증거라고 하는 것을 가져왔다”면서 “지금 네이버에 가서 한글로 ‘옵션열기’ 네 글자를 검색어로 입력하고, 메뉴에서 ‘실시간 검색’을 누르면 각종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옵션열기’라는 단어가 포함된 댓글이 주르륵 나온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이건 다 댓글부대가 쓴 댓글이다. 댓글을 달 때 위에서 지시를 받아 자기 아이디로 카피(복사)를 해서 댓글을 달았는데, 그 앞에 ‘옵션열기’라고하는 내용과 상관없는 걸 가져가 붙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바보같이 지시를 받고 카피해서 붙였는데, 맨 앞에 ‘옵션열기’ 글까지 복사한 게 참 많다. 여전히 오늘도 달려 있는 걸 볼 수 있다. 제가 오래전부터 봐 왔다”라면서 “이걸로 몇 가지를 알 수 있다. 댓글 프로그램이 있는 거다”라고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 김어준이 “댓글부대 증거”로 말한 ‘옵션열기’ 댓글 살펴보니

네이버에서 ‘옵션열기’를 검색한 후 ‘실시간 메뉴’를 누르면 ‘옵션열기’라는 글자가 나오는 댓글이 검색되는데, 대부분 현 정권을 비판하는 댓글이 많다.


김씨가 이날 ‘옵션열기’를 언급하면서 현재 네이버, 다음에서는 ‘옵션열기’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정도로 화제가 되고 있다.

한편 2012년 대선을 앞두고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기소된 김씨와 주진우 시사IN(인) 기자의 상고심 사건이 이날 선고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