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서청원 부인, 홍준표 부인에 살충제 선물”

입력:12/07 08:29 수정:12/07 08:29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에서 박근혜 대표 시절 대변인을 지냈던 전여옥 전 의원이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의 부인이 홍준표 대표의 부인에게 (모기약인) ‘에프X라’를 건넸다고 한다”는 글을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올렸다.

▲ 홍준표 서청원 최경환에 ‘바퀴벌레’ 비유
자유한국당 서청원 의원과 홍준표 대표
연합뉴스

전여옥 전 의원은 “여의도에 떠도는 풍문 하나. 박지원 의원이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한 언급이다. 어떤 분이 친박을 바퀴벌레라고 했다. 그러니까 그 해당자의 부인이 그 말 한 사람 부인한테 에프X라를 사다줬다고 한다. 그런데 이 풍문이 ‘팩트’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4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페이스북에 서청원, 최경환 등 친박 의원들을 향해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있다가 자신들의 문제가 걸리니 슬금슬금 기어 나와 박 전 대통령을 빌미로 살아나 보려고 몸부림치는 일부 극소수 ‘잔박’들을 보니 참으로 비겁하고 측은하다”고 비판했다.

전여옥은 “‘해당자’인 서청원 의원 부인이 ‘언급자’ 홍준표 대표 부인에게 ‘에프X라’를 건넸다고 한다. 자기 남편을 바퀴벌레라고 한 데 대한 일종의 앙갚음이라고 한다”며 “‘정치인 부인은 그냥 그 남자의 부인이다. 직책이 있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부인들끼리 만나 별 일 아니지 않느냐며 인사건네는 것이 정상아닐까?’라고”라고 되물었다.

그는 “속으로는 ‘참 할 일들도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또 부끄럽고 창피한 줄을 모르고 살충제를 건네는 친박의원 부인이나 기싸움을 벌였다고 알려진 홍준표 대표 부인이나 말이죠”라고 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저는 부인들의 막후정치를 싫어한다. 그것은 남편들도 마찬가지”라며 “그렇게 열혈 친박이고 친박좌장을 자처했던 서청원 의원. 정작 박근혜 전대통령이 청와대를 쫓겨나 삼성동 집으로 왔을 때는 나타나지조차 않았다. 대신 일부러 빨간 외투를 입은게 분명한 부인을 그 삼성동 집앞으로 보냈다. 저는 ‘저게 친박의 민낯이다’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전 전 의원은 “살충제를 건네며 부인들까지 낯뜨거운 싸움을 벌였다는 자유한국당. 참 그 앞날이 걱정스럽다. 방송에서는 제게 묻더군요. 진보이자 좌파 정권으로 불리는 문재인 정권 얼마나 가겠느냐고요. 저는 씁쓸하게 웃으면서 답했어요. ‘최소한 10년, 혹은 20년-영원히 갈 수도 있죠’”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