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로의 아침] 도시 야간 경관, 도시 경쟁력/류찬희 산업부 선임기자

입력:12/06 17:22 수정:12/06 17:37

▲ 류찬희 산업부 선임기자

지난달 동유럽 여행을 다녀왔다. 몇 번째 다녀왔지만 솔직히 기억에 남는 것은 별로 없다. 웅장한 궁전, 박물관, 성당 건축물 등. 그런 것들도 볼 때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지만 며칠 지나면 기억이 흐릿하다. 종교, 건축, 미술 전문가가 아닌지라 역사적 사실이나 건축 양식, 그림 등이 모두 그게 그것 같고 이해도 되지 않아서다.

하지만 동유럽 도시 하면 떠오르는 것이 있다. 도시의 야간 경관은 잊혀지지 않는다. 사실 이번 여행도 20년 전 동유럽을 처음 여행했을 때 마주한 아름다운 도시 야간 경관을 떠올리며 출발했다.

부다페스트나 프라하를 찾는 관광객이 연간 1억명에 이를 정도로 유명해진 데는 역사적 관광 자원과 함께 야간 조명도 한몫한다는 가이드의 설명에 고개가 끄덕여졌다. 아름다운 야경은 고풍이 넘치는 건물, 유적과 주변 자연 경관을 연계한 조명을 설치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빌딩 숲에서도 훌륭한 야간 경관을 연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도시가 있다. 싱가포르와 상하이, 홍콩이 그렇다. 이들 도시 경관도 우라나라 한강변이나 부산 해운대와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야간 경관은 천지차이다. 싱가포르는 마리나베이샌즈호텔을 비롯해 주변 대형 건물들이 도시 전체를 어우르는 빛을 발사한다. 조명시설은 건물 간 경계가 없다. 하나의 빛줄기가 여러 개의 건물을 이어주는가 하면, 각각의 건물에서 쏘는 불빛을 모아 하나의 이미지를 만들기도 한다.


야간 경관을 즐기기 위해 밤마다 많은 인파가 몰려들고, 주변 관광지도 인파로 북쩍인다. 싱가포르 야간 경관이 아름다운 것은 도시 차원에서 야간 경관을 하나의 관광 상품으로 만들어내기 위해 주변 고층 건물들을 묶어 하나의 작품 마당으로 사용한 결과다.

우리나라 도시라고 야간 조명이 없는 것은 아니다. 서울 등 대도시 대형 건물들은 대부분 조명 시설을 설치했다. 역동적인가 하면 휘황찬란한 조명도 많다.

하지만 이들 조명들은 각각의 건물만 비추고 있을 뿐, 도시 전체의 경관을 위한 조명이라고 할 수 없다. 간판을 비추기 위해 강한 원색의 불빛을 경쟁이라도 하듯이 쏘아대는가 하면 고장난 채 방치해 흉물이 된 조명시설도 없지 않다.

서울 고궁의 야간 조명은 나름 운치가 있다. 한옥 건물의 아름다움을 더욱 빛나게 하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주변 조명은 아름다운 경관과 전혀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 몇 해 전부터 한강 교량에도 빛이 들어오기 시작했지만 교량 자체 조명에 불과하다.

최근 들어선 대형 아파트 단지 조명 역시 위압감만 줄 뿐 주변 건물들과 전혀 이어지지 않는다. 전체 도시의 조명을 고려한다면 건물 조명은 물론 가로등, 광고물 등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조명은 빛 공해에 불과하다.

도시 야간 경관은 바로 도시 경쟁력을 키우는 훌륭한 자원이다. 세종 행복도시 호수공원 주변 야간 경관은 도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상품이 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작은 사례다. 서울이나 부산을 물과 빛의 도시로 만들어 관광객이 찾는 도시로 키우는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chani@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