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구리 슌 “부산행 같은 작품 출연하고 싶어”

‘너의 췌장을’ ‘은혼’ 등 주연

입력:12/07 00:57 수정:12/07 00:57

“일본에서는 ‘신칸센’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했는데 한국의 ‘부산행’ 같은 작품에 출연하고 싶습니다.”(오구리 슌) “오구리상은 한국 영화계에 본인을 어필하려는 사심을 갖고 왔네요.”(후쿠다 유이치 감독) “한국 영화계에서 써 주시면 정말 좋죠. 하하하.”(오구리 슌)

▲ 오구리 슌.
연합뉴스

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올해 일본 실사 영화 흥행 1위 ‘은혼’ 개봉 기념 간담회는 작품처럼 왁자지껄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주연 배우 오구리 슌(35)과 후쿠타 유이치(48) 감독의 너스레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며 폭소가 끊이지 않았다. 오구리 슌은 “제가 한국에서 인기가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얼마나 있을지 상상하며 왔다. 공항에서부터 정말 많은 경호원이 나와 주셨는데 지금까지 전혀 필요하지 않은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며 웃었다.


일본에서 14년째 인기리에 연재되고 있는 만화가 원작인 ‘은혼’은 일본 메이지 유신 시대를 배경으로 한 사무라이 시대극과 서구 열강을 외계인에 빗댄 SF, 그리고 이른바 ‘병맛’으로 요약되는 황당무계한 개그가 섞인 작품이다. 오구리 슌은 “일본에서도 ‘은혼’은 상당히 새로운 장르의 영화인데 많은 분들이 관람해줘 정말 기쁘다”며 “이렇게 (정신없는) 작품이 흥행 1위를 하는 나라가 정말 괜찮은 건지 걱정되기도 한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올해 일본 영화계는 ‘오구리 슌의 해’였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지금까지 애니메이션을 제외한 일본 영화 흥행 1위와 2위가 ‘은혼’,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로 모두 그가 출연했다. 오구리 슌은 “일본에서는 만화 원작 전문 배우라고 불린다”며 “관객에게 웃음을 주려면 시간 차와 리듬이 중요한데 그런 코미디 연기가 익숙지 않아 감독의 조언에 기댔다”며 “원래 노래를 잘 부르는데 못부르는 연기를 하느라 힘들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은혼’은 B급 정서와 만화적 상상이 가득한 마니아 성향이 짙은 작품이다. 일부 캐릭터는 정교한 CG가 아니라 인형 탈을 뒤집어쓰고 등장하기도 한다. 관객 입장에 따라서는 황당하게 다가올 수 있는 부분이 적지 않다. 오구리 슌은 “만화의 세계를 그대로 옮겨온 작품”이라며 “한심하고 어처구니없다고 느껴지는 대목이 있을 수도 있는데 그 자체로 즐겨줬으면 한다. 정말 진지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