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눕고, 걷고, 쉬며 책 읽는 ‘기적의 놀이터 ’

모래·물길·나무 등 자연 활용

입력:12/06 17:26 수정:12/06 18:29

“누군가 와서 만든 놀이터가 아니라 아이들이 만든 놀이터여야만 합니다.”

▲ 전남 순천에 있는 1호 기적의 놀이터 ‘엉뚱말뚱’에서 아이들이 자유롭게 놀고 있다.

하루 평균 300명의 어린이가 3시간을 놀다 가는 놀이터가 있다. 전남 순천의 ‘기적의 놀이터’다. 기적의 놀이터는 2003년 문을 연 기적의 도서관에서 영향을 받았다. 어린이 전용 도서관으로, 아이들이 눕고 엎드리고 걷고 쉬며 책을 읽는 공간이다. 기적의 도서관이 한국 사회에 새로운 가치를 열었듯 기적의 놀이터 역시 획일적인 놀이터가 되는 걸 거부한다.

지난달 17일 서울 서대문구청. 편해문 기적의 놀이터 총괄기획자가 150여명의 학부모, 보육교사, 어린이집 원장, 공무원 앞에서 강연을 펼쳤다. 그는 ‘어린이가 주체가 되는 놀이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민이 자생적으로 조직한 모임인 보육포럼은 기관이 중심이 아닌 아이들이 중심인 놀이터를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서대문구에 기적의 놀이터 못지않은 놀이터를 만드는 게 목표다.

편 기획자는 “기적의 놀이터에 굉장한 놀이기구가 있다고 기대하면 오산”이라고 못박았다. 기적의 놀이터에서는 22m 길이의 슬라이드 하나를 제외하고 특별한 놀이기구를 발견할 수 없다. 모래와 물길, 나무가 놓여 있을 뿐이다. 정해진 계단 없이 아무 방향으로 오를 수 있는 언덕은 훌륭한 미끄럼틀이 된다. 물길이 만들어진 놀이터에서 아이들은 펌프질로 에너지를 발산하고 언덕을 오르며 건강한 몸을 만든다.

그는 “기적의 놀이터에는 놀이터 가운데 떡하니 버티며 놀이터 주인 행세를 하는 놀이기구나 놀이터 바닥에 흔한 탄성 포장 하나 없다”며 “놀이터는 놀이기구가 주인 행세를 하는 곳이 아니라 자연과 어린이들의 놀이 욕구를 실현할 수 있는 곳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미끄럼틀과 같은 놀이기구는 이 계단으로 올라가 저 미끄럼틀을 타고 내려오라고 지시하는 놀이”라면서 “어린이가 놀이터 자체를 바꾸고 변화시키며 자신만의 놀이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놀이터가 좋은 놀이터”라고 설명했다.

기적의 놀이터에는 하루에 적게는 200명 많게는 500명의 어린이가 찾아와 2~5시간을 놀다 간다. 일평균 300명이 3시간을 놀고 간다고 하면 1년간 10만명의 어린이가 30만 시간을 이용하는 셈이다. 1호 기적의 놀이터 ‘엉뚱말뚱’은 국토교통부 ‘공공건축최우수상’과 행정안전부 ‘창의행정 최우수상’을 모두 받았다.

이날 서대문구 보육포럼에 참석한 150여명은 12개의 원탁에 나눠 앉아 ‘어떤 놀이터가 아이들에게 필요한지’에 관해 토론을 벌였다.

3세 아동을 키우고 있는 전은정(31)씨는 “3살 정도의 아이들이 놀 수 있는 시설은 별로 없는 것 같다”며 “놀이터에 가더라도 큰 아이들 위주의 놀이기구만 있다 보니 아이에게 ‘안 돼’, ‘가지마’와 같은 부정적인 이야기만 하게 된다”고 말했다. 전씨는 “다양한 연령의 아이들이 놀 수 있는 놀이터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냈다.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는 “대부분의 어린이집이 도심 속에 지어지다 보니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인 데다 아이들이 모래놀이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제한적”이라며 “지역 내에 아이들이 안전하게 모래놀이를 즐기며 뛰놀 수 있는 공간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서대문구는 대학이 9개가 모여 있을 정도로 사람 중심, 교육 중심 지역이고 결국 교육의 기본은 아동에서 시작한다”며 “아동친화도시를 만들기 위한 서대문구의 노력은 결국 우리 미래를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