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경 달러 가치…NASA, ‘보물 소행성’ 16프시케 탐사 박차

입력:12/06 14:47 수정:12/06 14:47



오는 2022년 여름 미 항공우주국(NASA)의 탐사선 한 대가 머나 먼 소행성을 향해 날아오른다.


최근 NASA는 소행성 ‘16프시케’(16 Psyche) 탐사선이 당초 예정보다 1년 앞당긴 2022년 여름에 발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화성과 목성 사이 소행성 벨트에 위치한 16프시케(16 Psyche)는 지름이 252㎞에 달하는 비교적 큰 소행성이다. 거리는 지구와 태양 사이보다 3배 정도 먼 3억 7000만㎞로, 우주적 관점에서는 코 앞이지만 인류에게는 닿기 힘든 곳에 위치해 있다.

이 탐사 프로젝트가 언론의 주목을 받는 이유는 16프시케의 독특한 특징 때문이다. 일반적인 소행성이 암석과 얼음으로 이루어진 것에 반해 16프시케는 철과 니켈, 금 등 희귀 광물 덩어리로 가득찬 한마디로 ‘보물별’이다. 16프시케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1000경(京) 달러로 만약 이 소행성의 자원을 그대로 지구로 가져오면 글로벌 시장의 붕괴로 역설적으로 세계 경제가 망할 수준.

당초 NASA 측은 오는 2023년 가을 탐사선 발사, 2030년 목적지인 16프시케 도착으로 예정을 잡았으나 이번에 계획이 전면 수정됐다. 발사는 1년 앞당겨졌으며 효과적인 탐사선 궤도를 찾아내는데 성공해 목적지 도착은 무려 4년이나 빨라졌다. 곧 새로운 계획대로라면 오는 2026년이면 16프시케의 생생한 모습을 사진과 영상으로 볼 수 있는 셈이다.


그러나 이번 16프시케 탐사의 목적은 ‘우주판 골드러시’는 아니다. NASA 측은 "이번 탐사의 목적은 우리 태양계 생성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라면서 "16프시케는 태양계 생성 초기의 물질로 만들어져 태양계 기원을 밝히는데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행성 벨트의 위치한 수많은 소행성 중에서도 16프시케는 지구의 코어처럼 니켈과 아연 등으로 이루어져 더욱 연구가치가 높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