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아이 갖고파”…2년 만에 총 178kg 뺀 비만 부부

입력:12/05 15:09 수정:12/05 19:46

▲ 사진 왼쪽은 다이어트 전 부부의 모습, 오른쪽은 둘이 합쳐 178kg 감량에 성공한 최근 모습



초고도비만이었던 부부가 힘겨운 다이어트에 성공해 건강한 삶을 얻게된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미국 인디애나주 테러호트에 사는 대니(28)와 렉시(26) 리드 부부의 다이어트 성공기를 전했다. 올해 2월 언론에 처음 보도돼 화제가 된 부부의 사연은 지난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처음 만나 사랑을 키워온 부부의 주 데이트 코스는 중국음식과 피자 등 각종 패스트푸드를 닥치는 대로 먹는 것이었다. 천생연분의 ‘위(胃)대한’ 부부는 2015년 10월 결혼했으며 당시 남편 대니의 몸무게는 127kg, 부인 렉시는 무려 220kg에 달했다.

부인 렉시는 “결혼 후 일상적으로 외식을 했으며 집에서는 함께 TV를 보며 아무 생각없이 먹기만 했다”면서 “외식을 할 때는 몸무게 때문에 의자를 부수지 않을까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그리고 지난해 1월 1일. 평생 비만인으로만 살아왔던 부부는 힘겨운 인생의 결단을 하게된다. 바로 다이어트. 부부가 이같은 결단을 하게된 계기는 다름아닌 아기 문제였다.   

▲ 왼쪽은 감량 전 220kg, 오른쪽은 감량 후 82.5kg의 렉시



렉시는 “결혼 후 내 몸을 보면서 이 상태로는 아이를 가질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죽을 각오로 살을 빼야겠다는 마음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결국 부부는 지난해 새해를 맞아 함께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가장 먼저 한 일은 외식을 끊고 평소 거들떠 보지도 않던 채소와 연어, 닭가슴살 등의 음식을 조리해 먹는 것. 여기에 부부는 1주일에 6번씩 피트니스 센터를 찾아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그로부터 2년 가까이 흐른 현재 부부의 몸무게는 어떨까? 놀랍게도 현재 남편 대니의 몸무게는 86.6kg, 부인 렉시는 놀랍게도 82.5kg에 불과하다. 2년 전과 비교하면 둘이 합쳐 무려 178kg을 뺀 셈이다.

렉시는 "2년 간 함께 운동하면서 많은 살은 사라졌지만 우리 관계는 더욱 돈독해졌다"면서 "매일매일 한발짝 한발짝 함께 운동하니 우리의 몸무게 뿐 아니라 인생도 개조됐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몸무게를 더 빼기위해 노력 중"이라면서 "다이어트 성공에 가장 중요한 비결은 돈도, 트레이너도, 수술도 아닌 꼭 해내고야 말겠다는 굳건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