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5만년 전 잠든 새끼 ‘동굴사자’…출생 직후 버림받아

입력:12/04 13:18 수정:12/04 13:27



약 5만 5000년의 비밀을 간직한 새끼 동굴사자의 '과거'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최근 러시아 시베리아 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2년 전 발굴된 동굴사자 두 마리가 태어나자마자 어미에게 버림받아 미라가 됐다고 보도했다.

다소 생소한 이름의 동굴사자(cave lions)는 지금으로부터 258만~1만 년 전에 해당되는 시기인 신생대 홍적세(洪績世) 중기부터 후기까지 유라시아 대륙에 서식했던 고대 동물이다. 이들은 영국에서부터 추코트카(러시아 극동부)에 이르는 넓은 지역에 분포했으며 학자들은 현대 사자의 가까운 조상이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년 전 여름 시베리아 북동쪽 야쿠티아 지역의 영구 동토층에서 발견된 새끼 동굴사자의 이름은 각각 우얀(Uyan)과 디나(Dina)다. 특히 새끼 동굴사자는 모두 생김새가 또렷할 뿐만 아니라 털과 귀, 부드러운 피부 조직 등이 완벽하게 보존돼 큰 관심을 모았다. 또한 두 마리 중 한 마리의 눈꺼풀은 완전히 닫혀 있지만, 또 다른 한 마리의 오른쪽 눈은 약간 뜬 상태였다. 현재의 사자가 태어난 지 3주 동안은 눈을 뜨지 못하는 것을 감안했을 때, 이들 두 마리는 모두 생후 3주 이내에 죽었고, 이후 동굴이 무너지고 땅 전체가 얼어버리면서 냉동 상태로 보존됐을 것으로 연구진은 추측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먼저 두 동굴사자의 위를 분석한 결과 어미의 모유 등 어떠한 음식물도 발견되지 않았다.

연구를 이끈 러시아 과학 아카데미 알버트 프로토포포브 박사는 "당초 이들 동굴사자는 생후 2~3주 정도로 추정됐으나 분석결과 1~2일로 드러났다"면서 "특히 위에서 모유가 전혀 검출되지 않아 출생직후 어미에게 버려졌거나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해 쓸쓸히 죽음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동굴사자는 1만 년 전 멸종된 것으로 추정되나 그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혀진 것이 없다. 일부 전문가들은 동굴사자의 먹이가 되는 생물들의 개체 수 감소가 멸종의 원인으로 추측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