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9개월 긴 어둠 뚫고 군위 팔공산터널 열린다

칠곡 동명~군위 부계 잇는 3.7㎞…국내 8번째 긴 터널 내일 개통

입력:11/29 22:24 수정:11/30 00:31

“팔공산 터널이 뚫리면 군위의 밝은 미래도 활짝 열릴 것입니다.” 경북 군위지역이 칠곡군 동명면과 군위군 부계면을 잇는 ‘팔공산 터널’ 개통을 앞두고 지역발전 기대에 잔뜩 부풀어 있다.

▲ 경북 칠곡군과 군위군 부계면을 잇는 팔공산터널이 12월 1일 0시 개통을 앞두고 시원스레 뻗어 있다.
군위군 제공

29일 군위군에 따르면 9년 9개월 동안 총사업비 2502억원(국비 1933억원, 도비 569억원)을 들여 준공한 팔공산 터널 일대 도로가 다음달 1일 0시부터 개통된다. 경북도와 군위군 등은 30일 김관용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 등 지자체 관계자, 주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팔공산 터널 입구에서 개통식을 갖는다.


팔공산 터널은 국가지원지방도 제79호선에 있는 길이 3.7㎞ 터널로 국내에서 여덟 번째로 긴 터널이다. 이 터널이 개통되면 현재 팔공산 한티재 고갯길(21.3㎞)이 14.3㎞로 7㎞가 줄어들고 자동차 주행 시간도 36분에서 12분으로 대폭 단축된다. 연간 300억원 정도의 물류비 절감 효과도 예상된다. 한티재 기존 지방도의 상습 결빙으로 인한 교통 차단과 노선 불량으로 인한 교통 불편도 없앨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상주~영천 고속도로와 연계될 뿐만 아니라 대구에서 군위, 의성, 안동, 청송 등을 연계한 직결로 확보로 경북 동북권역의 발전도 촉진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군은 그동안 군위 발전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팔공산 일대가 지역 발전의 중심지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한다. 군위는 대도시인 대구와 인접해 있으면서도 높고 험준한 팔공산이 개발 장벽이 돼 인구 2만 4000여명, 재정자립도 5%대, 전국 소멸위험도 3위의 위기로 내몰렸다.

하지만 팔공산 터널 개통으로 군위군이 이 일대에 추진 중인 삼국유사가온누리, 산림레포츠단지와 치유의 숲, 창평지 친환경생태공원, 전원마을 조성, 인구늘리기 사업 등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통합(민간+K2기지) 공항인 대구공항의 군위 유치와 터널 일대 정주권 및 상권 개발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 6월 상주~영천 고속도로에 이은 팔공산 터널 개통, 중앙선 복선 전철화 사업이 끝나면 군위는 중앙고속도로와 함께 전국 어느 곳에서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교통 요충지로 급부상한다”면서 “앞으로 대규모 투자 유치 등 지역발전을 위한 고삐를 바짝 죄겠다”고 말했다.

군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