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모델, 알몸 바디페인팅 뒤 쇼핑몰 활보…반응은?

입력:11/23 17:36 수정:11/23 17:36



미국의 한 여성 모델이 알몸으로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쇼핑몰을 별일 없이 활보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최근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 한 여성 모델이 벌인 특별한 실험 영상이 올라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상 속 주인공은 마리아 루치오티로 그녀는 얼마 전 메릴랜드 주 토슨에 위치한 한 쇼핑몰에서 대담한 촬영을 했다.

바지와 상의를 모두 벗고 팬티만 입은 상태에서 그 위에 바디페인팅을 한 것. 실제 청바지와 검은색 티셔츠를 입은 것 같은 바디페인팅을 한 그녀는 진짜 부츠와 머플러를 걸치고 쇼핑몰을 활보했다. 이 영상의 주제는 과연 그녀의 바디페인팅을 일반 사람들이 쉽게 알아볼 것이라는 호기심에서 출발한 것으로 정답은 금방 나왔다.

영상으로 보기에는 진짜 옷처럼 감쪽같지만 그녀의 바로 옆을 지나가는 사람들에게는 이상하게 보인 것. 이에 몇몇 사람들은 "진짜 옷을 입었느냐?"며 조심스럽게 묻기도 하며 관심을 드러냈다.


루치오티는 "약 3시간에 걸쳐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바디페인팅을 했다"면서 "몇몇 사람들은 사진도 찍는 등 관심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화제의 이 영상은 게재된 지 5일 만에 500만 조회수에 육박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