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두지 않겠다” 여성 성추행한 남성에게 일침 가한 래퍼

확대보기



세계적인 래퍼 드레이크(31)가 콘서트장에서 여성 팬을 성추행한 남성에게 일침을 가해 화제가 되고 있다.


드레이크는 14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유명 나이트클럽 ‘마키’에서 열린 자신의 콘서트에서 ‘노우 유어셀프’(Know Yourself)를 부르던 중 성추행 사건을 목격했다.

팬들 쪽으로 다가가며 열창하던 그의 눈에 한 남성이 여성 팬들의 몸을 더듬으며 성추행하는 모습이 들어왔던 것이다.

확대보기

▲ 드레이크는 그 즉시 노래를 멈추더니 음악을 잠시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드레이크는 그 즉시 노래를 멈추더니 음악을 잠시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고 나서 객석 한곳을 가리키며 “당신, 거기 있는 여성들을 만지는 걸 그만두지 않으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그러자 주위에서는 박수와 환호가 이어졌다.

그 모습은 당시 콘서트장에 있던 한 여성이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영상에서 고스란히 공개됐다. 이 영상은 지금까지 4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고 영국 BBC뉴스 등 여러 외신에도 소개됐다.

네티즌들은 그런 드레이크에 대해 “멋있다”, “진짜 영웅이다” 등의 호응이 보이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