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날 아침 서울 첫 눈 내리나

서울 등 중부지방 영하권으로 3년만에 입시 한파

입력:11/15 10:41 수정:11/15 10:41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5일은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였지만 3년만에 입시한파를 예고하듯 아침부터 찬바람이 수은주를 끌어내렸다. 서울 인근인 경기도 양주에는 첫 눈까지 내리기도 했다.

▲ 서울, 입시한파에 첫눈까지?
16일 대학수능날 서울 아침기온은 영하권으로 떨어져 3년만의 입시한파에 새벽에는 첫 눈까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인제군 제공

기상청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수능 당일인 16일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으며 서울을 비롯해 경기 남부, 충청도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약한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15일 예보했다.


수능 당일인 16일은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으나 수능이 끝나는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16일의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9도~영상 5도, 낮 최고기온은 5~13도 분포를 보일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16일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춘천 영하 7도, 세종 영하 5도, 서울 영하 3도, 대전 영하 2도, 대구 영하 1도, 광주 2도, 부산 4도, 제주 10도 등으로 평년보다 2~5도 정도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의 경우 올 가을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에 접어드는 등 중부지역 대부분이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3년만에 ‘입시한파’가 몰아닥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수능일인 16일 아침은 평년보다 낮은 기온을 보일 뿐만 아니라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이라며 “낮 기온 역시 평년보다 1~5도 가량 낮아 쌀쌀한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수험생들의 체온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