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8% “야간ㆍ공휴일 심야공공약국 필요성 느껴”

입력:11/15 10:31 수정:11/15 10:44

▲ 현재 EU의 여러 국가에서도 운영되고 있는 심야공공약국(late night pharmacy)은 현재 전국적으로 20개의 심야공공약국이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약국에서 심야시간대의 근무 약사를 고용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으며 적자운영으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어 공공의료로의 편입이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다.

심야시간 편의점을 통해 약품을 구매하는 사람이 많은 가운데 국민의 88%가 야간 및 공휴일에 문을 여는 심야공공약국의 필요성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가 서울 및 수도권 만 19세 이상 59세 이하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안전상비의약품 편의점 판매에 대한 인식 및 구입 조사’ 결과 응답자의 66.9%가 현재 편의점 안전상비약 품목수가 적정하다고 응답했다.

반면 응답자의 88%가 심야 공공약국의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심야 시간 발생 환자를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로 74.4%가 ‘야간 및 휴일 이용 가능한 의원과 연계된 심야 공공약국 도입’을 꼽았다. 또한 최근 도입을 둘러싸고 논란이 되고 있는 심야 공공약국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92%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현재 EU의 여러 국가에서도 운영되고 있는 심야공공약국(late night pharmacy)은 현재 전국적으로 20개의 심야공공약국이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약국에서 심야시간대의 근무 약사를 고용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으며 적자운영으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어 공공의료로의 편입이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이다.

특히 편의점 약품의 무분별한 확대는 다양한 부작용을 발생시켜 오히려 사회적 비용을 증가시켰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자유한국당 장정은 의원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식약처로부터 받은 안전상비의약품의 부작용 보고현황을 살펴보면 5년간 약 1,023건의 부작용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결과로 심야보건의료공백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무분별한 편의점 안전상비약 품목 수 확대보다는 다른 현실적인 대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