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강화도우리마을’/이경형 주필

입력:11/14 22:38 수정:11/14 22:40

‘시몬의 집’ 홀은 신나는 노래 한마당 잔치였다. 발달 장애인들은 마이크를 잡고 목이 터져라 외쳤다. 일부는 무대 앞으로 나와 몸을 흔들고 뛰고 발을 굴렀다. 그들이 부르는 노래는 차라리 세상을 향해 터뜨리는 울음이었다. 저들에게 무슨 슬픈 이야기들이 가슴에 맺혀 있기에 저렇게 울음을 노래로 풀고 싶은 것일까.

지난 주말 대한성공회가 운영하는 발달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인 ‘강화도우리마을’을 방문했다. 방송계 은퇴자들이 주축이 된 밴드 봉사단은 ‘우리마을 명가수’ 7명을 차례로 반주를 맡아 흥겨운 가락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명가수’도 청중도 모두 지적 발달 장애인이었지만 실력을 뽐낼 때마다 장내는 박수의 물결로 일렁거렸다.

연령이 20~50대에 이르는 50여 장애인들은 국산 청정 콩나물을 키워 소득도 올린다. 비록 단순 노동이지만 경제적 의미를 뛰어넘어 사회에 필요한 존재임을 스스로 확인하는 소중한 작업이다, “이들도 곧 노인이 돼요. 요양원이 필요해요.” 미수의 연세에도 촌장 직책을 마다하지 않는 김성수 주교의 음성이 귀경길 내내 귓가를 맴돌았다.

khlee@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