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치료제 개발해 달라” 빌 게이츠 1억 달러 기부

입력:11/14 22:40 수정:11/15 00:17

빌 게이츠(62)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치매 치료를 위해 1억 달러(약 1118억원)에 이르는 거액을 기부했다고 AP 통신 등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빌 게이츠

게이츠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치매의 일종인 알츠하이머병 퇴치를 위해 1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자신과 아내의 이름을 딴 ‘빌앤드멀린다게이츠 재단’을 통해 각종 자선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그는 “우리 인생의 후반부를 괴롭히는 질병 중에서도 특히 사회에 큰 위협이 되는 병이 알츠하이머”라며 “치매 관련 연구를 지원하는 ‘치매발견기금’(DDF)에 5000만 달러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나머지 5000만 달러는 추후 관련 연구를 하는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한다.

부친이 곧 92세가 된다고 밝힌 게이츠는 “80대 중반이 되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확률이 50% 가까이 되지만 미국에서 의미 있는 치료 방법이 없다”고 기부를 결심한 배경을 밝혔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