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화당 상원의원 후보 무어에 성추행당했다” 5번째 피해자 폭로

입력:11/14 22:56 수정:11/14 23:57

▲ “美 공화당 상원의원 후보 무어에 성추행당했다” 5번째 피해자 폭로
미국 앨라배마주 연방 상원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공화당 로이 무어 후보의 5번째 성추행 피해자를 자처한 베벌리 영 넬슨(왼쪽)이 1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담당 변호사와 함께 기자회견에 나와 1970년대 무어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흐느끼고 있다. 넬슨은 이날 “1970년대 말 앨라배마주 북부 레스토랑에서 종업원으로 일할 때 당시 에토와카운티 검사로 일하던 무어가 정기적으로 레스토랑을 찾아 외모를 칭찬하거나 머리를 만지곤 했다”며 “어느 날 밤 10시쯤 무어가 일을 마친 나에게 집까지 태워 주겠다면서 어둡고 황량한 지역으로 차를 이끌어 성추행을 했다”고 밝혔다. 무어 후보는 “절대 사실이 아니며 심지어 해당 여성을 알지도 못한다”며 “완전한 마녀사냥”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등은 “이 여성을 믿는다. 무어는 후보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욕 AP 연합뉴스

▲ 넬슨이 13일(현지시간) 공개한 자신의 고교 졸업앨범으로, 무어가 남긴 응원 글이 적혀 있다.
뉴욕 AP 연합뉴스

미국 앨라배마주 연방 상원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공화당 로이 무어 후보의 5번째 성추행 피해자를 자처한 베벌리 영 넬슨(왼쪽)이 1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담당 변호사와 함께 기자회견에 나와 1970년대 무어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흐느끼고 있다. 넬슨은 이날 “1970년대 말 앨라배마주 북부 레스토랑에서 종업원으로 일할 때 당시 에토와카운티 검사로 일하던 무어가 정기적으로 레스토랑을 찾아 외모를 칭찬하거나 머리를 만지곤 했다”며 “어느 날 밤 10시쯤 무어가 일을 마친 나에게 집까지 태워 주겠다면서 어둡고 황량한 지역으로 차를 이끌어 성추행을 했다”고 밝혔다. 아래 사진은 넬슨이 이날 공개한 자신의 고교 졸업앨범으로, 무어가 남긴 응원 글이 적혀 있다. 무어 후보는 “절대 사실이 아니며 심지어 해당 여성을 알지도 못한다”며 “완전한 마녀사냥”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등은 “이 여성을 믿는다. 무어는 후보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욕 AP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