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 카탈루냐 독립 부추겼다”… 러, 이번엔 ‘유럽 스캔들’

스페인 국방 등 EU회의서 주장

입력:11/14 22:56 수정:11/15 00:58

“가짜 계정 80% 러·베네수엘라… 투표 앞두고 독립 주장 퍼날라”

지난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러시아가 이번에는 SNS를 이용해 스페인 카탈루냐의 분리독립 여론을 부추겼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고 가디언 등이 13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EU) 국방·외무장관 회담에서 마리아 돌로레스 데 코스페달 스페인 국방장관은 “러시아의 공공기관과 민간단체들이 독립 여론에 영향을 미치고 유럽의 불안정을 야기시키려 했다”고 주장했다.

알폰소 다스티스 스페인 외무장관도 “(러시아 개입에 대한) 증거를 갖고 있다”면서 스페인 정부가 카탈루냐 주민투표 관련 수사에서 파악한 SNS 가짜 계정 중 절반이 러시아, 나머지 30%가 베네수엘라에 근거지를 둔 계정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번 카탈루냐 분리독립 과정에서 러시아어와 스페인어로 된 가짜 뉴스가 인터넷상에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탈루냐 의회가 독립을 선언했던 지난달 27일에는 “세계 강대국들이 유럽에서 전쟁을 준비하고 있다”는 글이 러시아어 사이트 폴리트 에크스퍼르트를 장식했으며 페이스북에는 “EU 관료들이 카탈루냐의 폭력을 지지하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은 러시아에서 개설된 SNS 계정들이 지난달 1일 카탈루냐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앞두고 독립을 주장하는 단체나 정치인들의 발언과 관련 뉴스를 반복적으로 퍼 나른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투데이와 스푸트니크 등 관영 성격이 짙은 러시아 언론들도 스페인어 서비스를 통해 분리독립 여론을 부추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SNS 여론몰이가 러시아 정부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스티스 장관은 “국가안보를 방해하려는 공적 또는 사적일 수 있는 특정 실체가 있다는 것을 우리가 알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와 관련해 러시아 측에 항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러시아 해커들이 EU를 목표로 공격하고 있으며, (이런 행동들의) 목적은 EU를 쇠약하게 하는 것”이라며 “이런 종류의 징후에 대해 경계해야 하며 EU 국가들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9일 커티스 마이클 스캐퍼로티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최고사령관은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국방장관회담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카탈루냐 선거 개입 주장에 대한 질문에 대해 “다른 국가에 러시아가 끼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 걱정한다”며 “다른 나라에 대한 간섭을 멈춰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카탈루냐 분리독립파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유럽의회의 카탈루냐유럽민주당 소속 라몬 트레모사 의원은 “러시아가 카탈루냐 주민투표에 어떤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