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줄의 힘] 강남공무원들 ‘글발’이 궁금해

구청직원 50명 공문서 쓰기 등 글쓰기 팁 공유

입력:11/14 22:38 수정:11/14 23:38

서울 강남구는 직원들이 참여해 만든 공무원 글 잘 쓰기 가이드북 ‘와우! 강남인들의 글쓰기!’를 발간했다고 14일 밝혔다. 가이드북은 올해 2월부터 10월까지 84시간 동안 진행한 글쓰기 수업에 참여한 구청 공무원 50여명이 직접 쓴 글을 모은 것이다.
이 책은 공무원들이 글쓰기 수업을 받아야 하는 이유를 제시한 ‘우리가 7개월 동안이나 글쓰기를 공부한 이유’, 공무원이 왜 글쓰기를 잘해야 하는지를 다룬 ‘공무원의 역량은 글쓰기에 달렸다’, 글쓰기를 통해 사고와 소통 역량을 개발하는 ‘글 잘 쓰는 공무원이 되는 비법’ 등으로 이뤄졌다. 이 밖에 구민을 팬으로 만드는 글쓰기, 보고받는 입장에서 문서를 어떻게 쓰는 게 좋은지 알려 주는 팁까지 공무원의 글쓰기에 필요한 내용을 망라한다. 가이드북은 구청 내부 행정망과 홈페이지에서도 공유한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